[전문 번역] 아스테크니카의 2013 신형 아이맥 리뷰

2013. 10. 6. 20:46    작성자: ONE™

애플은 얼마 전 2013 신형 아이맥을 깜짝 선보이며 애플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하지만 2012 모델과 디자인이나 성능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보니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지는 편인 것 같습니다. 외신들의 보도나 리뷰도 작년의 것을 그대로 답습하거나 차이점만 간단히 나열하는 경우가 많이 보입니다. 하긴 저만해도 조만간 나올 차세대 레티나 맥북프로와 아이패드에 온통 관심이 쏠려 있으니 말입니다.

그러던 중 아스테크니카에 비교적 소상한 내용의 <2013 아이맥 리뷰>가 올라와 전문을 번역해 보았습니다. 21.5" 모델에 대한 사용기이지만, GPU에 관한 부분을 제외하면 전 아이맥 라인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을 많이 담고 있습니다.

도입부

2011 아이맥이 출시된 지 1년 6개월 후인 지난해 말 애플은 완전히 새로워진 아이맥을 출시했습니다. 가히 그 기다림이 헛되지 않았다고 해도 될 만큼 변화는 상당한 것이었습니다. 훨씬 더 얇아진 것은 물론 무게도 몇 파운드 더 가볍고, 훨씬 차갑고 조용하게 작동하는데다 새로운 인텔 아이비 브릿지 프로세서와 엔비디아에서 만든 외장 GPU 칩을 탑재했습니다.

이번 2013 모델은 2012 모델이 나온 지 일 년도 채 지나지 않아 나온 탓에 그 변화의 폭이 무척이나 작습니다. 성능이 소폭 향상된 CPU와 GPU, 새로운 802.11ac 무선네트워크 어댑터, SATA에서 PCI 익스프레스로 변경된 저장장치 인터페이스 도입 등 새로운 점이 모두 내장 파트에 머물고 있으며, 제품의 외관은 기존 모델과 아무런 차이가 없습니다. 만약 올해 레티나 디스플레이 아이맥이 출시되지 않을까 하며 희망을 품으셨던 분들은 조금 더 희망을 품고 계셔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299불짜리 신형 아이맥 기본형 모델을 테스트해보기로 했습니다. 2012 모델 업그레이드를 건너뛰신 분들이 과연 2013 모델을 구매할 만한 가치가 있을지 없을지, 아니면 조금 더 극적인 변화가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할 지 이번 리뷰로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본체와 제품 마감 퀄리티


2013 아이맥은 외형적으로 2012 모델과 완벽하게 똑같은 특이한 사다리꼴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또 무선 마우스(또는 트랙패드)와 키보드도 전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구형 모델을 가지고 계신 분들을 위해 외형에 대한 개요를 다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13 아이맥은 지난해 선보인 2012 모델과 마찬가지로 극도로 얇은 모서리와 가운데가 불룩하게 솟은 뒤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후면부의 각종 단자는 여전히 손으로 닫기에 성가신 위치에 달려있는데, 기가비트 이더넷 단자 한 개와 썬더볼트 단자 두 개, USB 3.0 단자 네 개, SD 카드 슬롯, 사운드 입력을 겸하는 헤드폰잭 하나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파이어와이어 단자는 새로운 디자인의 아이맥에서 제거됐지만, 아직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별도의 어댑터 제품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광학 드라이브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 쌍의 썬더볼트 단자를 이용해 최대 두 대의 외장 디스플레이를 아이맥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디스플레이포트나 썬더볼트 단자가 단 하나만 달려 있을 때는 어렵거나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신형 아이맥의 무게는 5.68킬로그램으로 2009–2011 모델보다 무려 3.6킬로그램이나 가벼워졌습니다. 덕분에 나르기가 더 수월해 졌으며, 화면을 기울이거나 돌리기는 것도 훨씬 쉬워졌습니다.

신형 아이맥의 1920x1080 (또는 더 큰 모델의 2560x1440) 해상도 디스플레이는 애플이 아이맥의 화면 비율을 16:9로 바꾼 후부터 계속 이용되고 있는 패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패널은 레티나 급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는 102PPI(인치당 픽셀)를 가지고 있지만, 화면 밝기가 무척 우수하고 일반적인 데스크탑 화면 가시거리(60~90cm)에서 꽤 괜찮은 화질을 뿜어낸다는데 많은 사람이 의견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색상도 선명한 편이며 대조비와 시야각도 훌륭합니다. 

또 2012년 이전에 나온 모델보다 화면 반사가 상당히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이는 LCD 패널과 커버 글라스가 하나로 융합됐기 때문인데, 화면 반사가 줄어들고 아이맥을 더 얇게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커버 글라스가 파손되면 고가의 디스플레이 파트를 통째로 갈아야 하는 등 양날의 검으로 작용합니다.

신형 아이맥은 2013 맥북에어에서 선보였던 듀얼 마이크 시스템을 내장해 노이즈 감소를 꾀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저희가 테스트해 본 결과 2011 및 그 이전의 아이맥과 비교해 음성 채팅이나 OS X의 받아쓰기 기능 사용 시 소폭의 개선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올해 모델도 비슷한 성능을 보여줍니다. 

작년을 기점으로 아이맥 라인업 중 27" 모델만 사용자가 직접 메모리를 교체하거나 추가할 수 있습니다. 21.5인치 모델은 내부에도 두 개의 메모리 슬롯이 마련되어 있지만, 본체를 뜯지 않는 이상 사용자의 접근이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메모리 업그레이드를 고려하고 있다면 아이맥을 구매하는 시점에 애플에 200불을 토해내야 합니다.

2013 아이맥의 쇄신은 전적으로 제품 내부에 머물러 있습니다. 

크게 네 가지 파트가 업그레이드됐는데, 먼저 아이비 브릿지 CPU가 새로운 하스웰 버전으로 교체됐습니다. 또 6시리즈 엔비디아 GPU 대신 인텔 내장 GPU(21.5“ 기본형)와 7시리즈 엔비디아 GPU 칩이 탑재됐습니다(21.5” 기본형을 제외한 전 라인업). SSD 및 퓨전 드라이브에 이용되는 인터페이스가 SATA 방식에서 PCI 익스프레스 버전으로 교체됐습니다. 마지막으로 802.11n WiFi 대신 훨씬 더 나은 성능의 802.11ac 어댑터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CPU

하스웰 프로세서는 기존의 아이비브릿지보다 같은 클럭에서 더 우수한 성능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인텔의 이 새로운 아키텍처는 연산 성능보다는 배터리 수명에 더 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2013 맥북에어에서 목격했던 엄청난 배터리 효율성 향상은 굉장히 인상적이었으며, 조만간 출시할 차세대 맥북프로에서도 곧 목격하게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데스크톱 사용자들이 하스웰 프로세서로 누릴 수 있는 실질적인 혜택은 사실 그리 크지 않습니다. (아마도 전기요금이 조금 적게 나오겠죠.)

아이맥 라인업에 인텔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도입된 지 세 번째 해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저희가 테스트한 21.5인치 모델은 인텔 코어 i5–4570R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는데, 평상시에는 2.7GHz로 작동하다가 터보 부스트 모드로 전환하면 3.2GHz로 작동합니다. 프로세서 모델 번호에 달린 ‘R’ 기호는 인텔 아이리스 5200 내장 GPU를 포함하고 있으며, 마더보드에 CPU가 납땜되어 있어 교체나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이맥을 구매하는 사람”과 “CPU를 교체하고 싶어하는 사람”에 관한 벤다이어그램을 그렸을 때 과연 두 원이 겹쳐질지는 의문입니다. 다만, 하이엔드 아이맥 모델은 외장 GPU와 일반적으로 많이 이용되는 소켓 형태의 CPU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올해 나온 아이맥 기본형 모델의 성능을 지난 두 해 동안 나온 모델과 비교한 것인데 작년에 나온 스토리가 올해도 통용됩니다. 하스웰 프로세서의 성능은 같은 클럭으로 작동하는 아이비 브릿지 프로세서나 샌디 브릿지 프로세서보다 약간 더 나은 성능을 보여주지만, 크게 진일보하지 못했습니다. 일상적인 작업에서 거의 성능 차이를 느낄 수 없을 정도입니다.


GPU

신형 아이맥 대부분에 들어가는 그래픽 프로세서는 요즘 랩탑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엔비디아 지포스 700M시리즈입니다. 이 새 그래픽 칩은 작년에 나왔던 600M 시리즈와 같은 아키텍처에 근본을 두고 있습니다.하지만 클럭 속도를 증가시켜 지난 세대보다 15~25% 정도 더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다만 저희가 리뷰한 아이맥 21.5" 기본형 모델은 700M시리즈 GPU가 달려있지 않습니다. 올해 21.5" 아이맥 기본형 모델은 2009 아이맥 이후 처음으로 내장 그래픽을 탑재하고 있음은 물론, 아이맥 사상 처음으로 인텔이 만든 내장 그래픽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인텔 '아이리스 프로(Iris Pro) 5200' 말이죠.

“인텔 내장 그래픽”이라는 말만 들어도 격렬한 분노에 머리가 띵해지는 사용자들은 상을 뒤엎기 전에 잠시 저희 말을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이제 인텔 내장 GPU도 계급이 존재합니다(not created equal). 아이리스 프로 5200은 맥북에어에 들어가는 HD 5000 그래픽과 같은 아키텍처로 제작되지만, CPU 패키지 속에 128MB 용량의 eDRAM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오래 전부터 내장 그래픽의 문제점으로 지적받던 메모리 대역폭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이 eDRAM은 CPU와 GPU에 커다란 캐시 영역을 제공합니다. GPU가 필요할 때 시스템 메인 메모리를 사용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지만, 성능을 갉아먹는 GPU와 시스템 메모리 사이의 데이터 교환 빈도를 상당히 줄일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AMD도 Xbox One의 (저렴하지만) 느린 DDR3 메모리의 단점을 비슷한 방식으로 완화하고 있습니다.

 아이리스 프로 5200이 내장 GPU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OS X과 Windows 8 환경에서 지난해 모델에 탑재된 GT 640M보다 약간 더 우수한 성능을 보여준다는 점은 주목할 만한 부분입니다. 아래 2011 아이맥 그래픽 성능과 내장 그래픽과의 성능 비교를 위해 HD 5000 그래픽을 탑재한 2013 맥북에어의 그래픽 성능 벤치마크 자료를 준비했습니다.





인텔이 오늘날 내놓은 가장 빠른 내장 그래픽이 지난해 나온 미드레인지 외장 GPU 보다 조금 가까스로 더 나은 성능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점은 인텔에 있어 대단히 큰 의미가 있습니다. 

애플은 5년 전 더 나은 그래픽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랩탑 라인에서 인텔 내장 그래픽을 거부하며 성능이 더 좋은 엔비디아 그래픽 칩으로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제 인텔 내장 그래픽의 성능이 엔비디아 외장 그래픽스를 따라잡으면서 이런 상황이 점차 역전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제 저가형 맥 라인업은 인텔 HD 4000, 5000시리즈 GPU를 폭넓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직 아이리스 프로 5200을 장착한 모델은 많지 않은 상황이지만, 앞으로 세를 확장하며 외장 그래픽 칩셋 시장의 점유율을 잠식해 나갈 것이 분명합니다.

아이리스 프로 5200의 성능은 출시가 임박한 차세대 레티나 맥북프로 라인업에도 흥미로운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인텔 내장 그래픽의 성능이 15인치 레티나 맥북프로를 구동하기에 적합한 수준으로 올라다는 것은 이제 애플이 인텔 내장 그래픽을 15인치 레티나 맥북프로에 탑재한 다음 “기존 모델과 거의 같은 수준의 그래픽 성능을 가지면서도 훨씬 향상된 배터리 성능을 보여준다”고 마케팅을 펼칠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습니다. (아이리스가 기존의 GT650M보다 전력을 훨씬 적게 소모하는데다, 외장 그래픽을 제거하면서 비게되는 공간을 배터리로 채워넣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종전보다 그래픽 성능이 다소 떨어질 것은 분명하지만, 내장 그래픽을 도입함으로써 얻게 되는 이득이 단점보다 더 크다고 애플이 판단할 때 충분히 성사될 수 있는 일입니다. 2010 맥북에어가 2011 맥북에어로 대체될 때도 그래픽 성능을 양보한 대신 CPU 성능을 크게 끌어올린 사례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좌우간 신형 아이맥은 엔비디아 외장 그래픽 대신 인텔 내장 그래픽을 탑재하고 있지만, 여전히 작년 모델과 비교해 우수한 3D 성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SSD (그리고, 한숨, HDD)

좋은 소식부터 먼저 전해드리겠습니다. 이제 아이맥을 구매할 때 SSD나 퓨전 드라이브 옵션을 선택하면 애플은 SATA 인터페이스보다 속도가 더 빠른 PCI 익스프레스 인터페이스를 달아드릴 것입니다. 애플은 2013 맥북에어에서 이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선보인 바 있는데, 가급적 여러 모델에 같은 파트를 공유하는 것을 선호하는 애플의 특성이 신형 아이맥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 기본 슬롯의 인터페이스는 여전히 SATA III이며, 보조 슬롯만 PCIe 방식입니다.

나쁜 소식은 1,299불의 21.5“ 아이맥 기본형부터 1,999불의 27” 아이맥 고급형에 이르기까지 하드 드라이브(HDD)가 기본 장착된다는 점입니다. 21.5“ 모델은 5400RPM으로 회전하는 하드 드라이브가 들어가며, 27” 모델은 성능이 살짝 더 빠른 7200RPM 하드 드라이브가 장착됩니다. 작년보다 SSD 옵션 가격이 소폭 하락하긴 했지만, 애플은 여전히 시중에서 판매되는 SSD 제품보다 더 높은 가격을 부르고 있습니다 (1TB 하드드라이브에 128GB SSD가 추가되는 퓨전 드라이브 옵션의 가격이 종전보다 50불 떨어진 200불에 제공됩니다. 1,000불 상당의 1TB SSD 옵션도 올해 새로 추가됐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아이맥도 SSD를 기본 탑재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또 오프라인 애플 스토어에서는 HDD가 탑재된 구성으로만 아이맥을 구매할 수 있으며, SSD가 탑재된 제품은 온라인 애플 스토어를 통해서만 주문할 수 있습니다.

애플의 이런 결정은 더욱 빠른 CPU와 GPU를 탑재하고 있음에도 성능을 발목 잡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팅 시간에서부터 앱 실행 속도, 파일 복사 속도에 이르기까지 하드 드라이브로 말미암은 성능 병목 현상을 여실히 체감할 수 있습니다. PCI 익스프레스 방식의 SSD를 탑재한 2013 맥북에어와 하드 드라이브가 장착된 아이맥의 부팅 속도와 퀵벤치 점수 비교에서 두 방식의 성능 차가 확연합니다.


동영상 작업이나 육중한 멀티태스킹 작업에서는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아이맥이 더 우위에 있지만, SSD를 탑재한 맥북에어가 전방위에 걸쳐 훨씬 더 기민하게 움직인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999불짜리 랩탑에는 128GB SSD를 기본 제공하면서 왜 1,999불짜리 데스크톱은 무시하는지 도통 영문을 모르겠습니다. 2010 맥북에어를 통해 "SSD 탑재 랩탑" 보급에 선도자적 역할을 한 애플이지만, 막상 그들의 플래그십 데스크톱은 SSD를 탑재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애플이 SSD보다 대용량 HDD가 데스크톱 모델에 더 적합하다고 여기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SSD 급의 성능을 보여주면서도 대용량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퓨전 드라이브가 이때 사용하라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제 책상 위에는 1년 넘게 써온 1TB 퓨전 드라이브 탑재 아이맥이 놓여져 있는데, 그동안 단 한 번도 SSD를 탑재한 맥북에어보다 느리다고 느낀 적이 없습니다.

두말할 나위도 없이 아이맥을 구매할 때는 퓨전 드라이브 옵션을 선택하십시오. 200불이라는 적지 않는 비용을 아이맥 가격에 추가해야 하지만, 성능상의 이점이 이를 상쇄하고도 남을 것입니다.

1.3Gbps 속도의 802.11ac 무선 네트워크

2013 아이맥은 2013 맥북에어에 이어 802.11ac로 무선 네트워크 속도를 껑충 올린 애플의 두 번째 제품입니다. 하지만 두 모델의 안테나 구성이 완전히 동일하지는 않습니다. 

맥북에어는 듀얼 스트림(2x2:2) 구성의 안테나가 달렸지만, 신형 아이맥은 트리플 스트림(3x3:3) 안테나가 들어가 있습니다. 싱글 스트림 하나가 433Mbps 속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듀얼 스트림 안테나가 달린 신형 맥북에어는 이론상 867Mbps의 속도를, 트리플 안테나가 달린 신형 아이맥은 이론상 1.3Gbps 까지 속도를 뽑아낼 수 있습니다. (하스웰 기반의 차세대 맥북프로도 아이맥과 동일한 구성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속도는 이론상 기가비트 이더넷보다 더 높은 것이지만, 전파 노이즈와 오버헤드 문제 때문에 여전히 일반적인 환경에서는 유선 방식이 더 빠르고 안정적인 선택이 될 것입니다.

802.11ac 최악의 버그가 얼마 전에 나온 OS X 10.8.5 업데이트에서 해결되면서 신형 아이맥 구매자들은 802.11n이 달려 있는 구형 아이맥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무선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802.11ac 신형 에어포트 익스트림 베이스 스테이션을 이용해 두 가지 성능을 측정해 보았습니다. 하나는, SMB나 AFP 방식으로 파일을 전송할 때 오버헤드 문제에 영향을 받지 않고 순수한(raw) 무선 네트워크 성능을 측정할 수 있는 iPerf 테스트입니다. 두 번째는 6GB 용량의 파일 하나를 AFP 프로토콜로 전송하는 것으로, 사용자가 일상에서 체감할 성능을 잘 대변하는 테스트입니다. 

벤치마크에 이용된 모든 컴퓨터는 802.11ac 에어포트 익스트림으로부터 3미터 떨어진 거리에 있으며, 둘 사이에 아무런 장벽이나 물체가 없었습니다. 파일 전송에 이용된 컴퓨터는 에어포트 익스트림에 기가빗 이더넷으로 연결한 맥 미니 서버입니다.


놀랍게도 2013 아이맥이 802.11n 방식의 2012 아이맥보다 훨씬 빠른 속도를 보여주는 데 비해, 같은 802.11ac 방식이지만 안테나 수가 하나 더 적은 맥북에어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습니다.

OS X에 아직도 버그가 남아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했지만, 다각도로 테스트해본 결과 2013 아이맥의 세 번째 안테나는 802.11ac 무선 네트워크의 최대 속도보다는 무선 네트워크 범위를 확장해 주는 효과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은 아이맥과 맥북에어를 공유기로부터 9미터 떨어뜨려 놓고, 또 그 사이에 벽이 있을 때의 iPerf 테스트 결과입니다.

신형 아이맥이 맥북에어보다 두 배 높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세 번째 안테나도 하나의 이유겠지만, 아이맥에 들어간 안테나가 더 크고 강력하기 때문인 것이 이런 성능 차이의 가장 주요한 원인일 것으로 추정합니다.

SSD를 달아주세요. 심각하게…

아이맥은 매년 업그레이드하는 시스템이 아닙니다. 실제로 제품 출시 사이클에 이점이 잘 반영되어 있습니다. 애플은 3년 정도의 간격을 두고 아이맥의 디자인을 전면적으로 바꾸고 있으며, 그 외 나머지 시간은 내장 부품을 조용히 최신 기술로 업그레이드 하는데 만족하고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2012 아이맥을 좋아하신다면 같은 선상에 있는 올해 버전 역시 마음에 들어 할 것입니다. 반대로 2012 아이맥을 (또는 제한된 업그레이드 같은 2012 아이맥 일부분을) 싫어하셨다면 애플은 올해도 여러분의 근심을 누그러뜨리지 못할 것입니다.

특히 애플의 랩탑 라인업과는 달리 SSD를 기본 탑재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신형 아이맥의 가장 실망스러운 부분입니다. 물론 작년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기본 저장장치를 SSD로 변경하거나, 성능과 용량의 이점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는 퓨전 드라이브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고 사양의 아이맥을 구매하더라도 하드 드라이브로 말미암은 성능 병목 현상을 제거하기 위해 200불에 달하는 비용을 더 부담해야 합니다. SSD의 가격이 그 어느 때보다 저렴해졌습니다. 만약 내년에 나올 2014 아이맥에서 가장 보고 싶은 개선사항을 하나 꼽으라면, 단연 SSD 기본 탑재입니다.

■ 좋은 점
• 여전히 멋져보이고 잘 만들어진 외관
• 전 라인업에 걸쳐 우수한 성능의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훌륭한 화질의 IPS 패널이 제공된다는 점
• 더욱 좋아진 그래픽 성능 (인텔 내장 그래픽스 모델 포함)
• 802.11ac 탑재… 물론 이에 대응하는 공유기를 가지고 있다는 가정하에
• 2011 및 그 이전에 나온 아이맥보다 팬 소음, 발열, 화면 반사가 모두 감소했다는 점

■ 나쁜 점
• 사용자가 접근하기 어려워진 21.5" 모델의 메모리 슬롯
• 작년 모델과 비교해 괄목할 만한 변화가 없는 CPU 성능

■ 추한 점 *The Ugly
• SSD 및 퓨전 드라이브 옵션이 기본 제공되지 않아 추가로 비용을 들이지 않으면 아이맥의 성능을 온전히 누릴 수 없다는 점.



원문 출처
• Ars Technica - New CPUs, faster Wi-Fi, same flaws: Apple’s 2013 iMac reviewed

관련 글
• 애플, 2013 신형 아이맥 깜짝 출시 '하스웰 프로세서, 802.11ac, 더욱 빨라진 SSD 탑재'
• iFixit, 2013 신형 아이맥 분해기 공개 '저장장치 업그레이드는 쉬워지고, CPU 교체는 어려워져'
• 애플, 2013 신형 아이맥의 부트캠프 관련 버그 해결한 EFI 업데이트 2.1 배포

    
  1. 아이맥은 확실히 외관이 미려하죠.
    다만, 내장된 하드웨어가 발목을 잡을 뿐... 퓨전드라이브가 기본 탑재된다면 아주 멋진 일이겠지만...
    그건 제 욕심일 뿐 ㅎㅎ

  2. Blog Icon
    W

    잘읽었습니다 ^^

  3. Blog Icon
    Norikim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4. Blog Icon
    ek

    다행이군요 2012년 형을 6월에 사고 조마조마 했는데

    그저그렇게 나와준거 고맙군요 ㅎㅎ

  5. Blog Icon
    무신론자

    전 퓨전 드라이브 처음 나왔을 때 진짜 이것이 혁신이라고 생각했었는데 ㅋㅋ

  6. Blog Icon
    캐쉬

    번역이 정말 자연스럽습니다.
    직종이 번역 관련 일이 아니신지 ^^
    퓨전으로 어느정도 개선이 가능하다지만 HDD의 기본탑재 문제가 가장 공감가는 부분이네요.

  7. Blog Icon
    0ctab1ue

    ONE님!! 오타 있습니다.
    본문 중 1.3Gbps 속도의 801.11ac 무선 네트워크 가 있는데,

    801.11AC 가 아닌 802.11AC가 아닌지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8. Blog Icon
    dorian

    맥북프로 15인치에 내장그래픽카드가 달릴수도 있다니 ㅜㅜ

  9. Blog Icon
    목이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아이맥 구매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님 덕북에 잠시 다음 모델을 기다려보기로 결정했습니다. 하드 디스크의 단점을 명확하게 집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