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욕구를 불러일으키지 못하는 괴상한 맥용 액세서리 7가지

2014. 11. 21. 03:59    작성자: ONE™

맥북이나 아이폰이 아니더라도 맥라이프를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존재가 있습니다. 

바로 각종 주변기기와 악세서리입니다.

그동안 백투더맥을 통해 별에 별 악세서리를 소개해 드렸는데 맥을 쓰는데 있어 가려운 부분을 속시원히 긁어주는 유용한 제품도 있었고, 또 "굳이 이런..."이라는 아쉬움이 묻어 나오는 제품도 많았습니다.

유용하거나 예쁘장한 액세서리는 앞으로도 여러 루트를 통해 노출될 기회가 많을 것 같은데요, 방향을 조금 틀어 컨셉과 기능은 좋아 보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어설퍼 보이거나 괴상한 생김새로 인해 구매욕구를 불러 일으키지 못한 액세서리 7가지를 모아봤습니다. 물론 다 수요가 있고 필요가 있어서 나온 제품일 테니 개인적인 의견으로 봐주시기 바랍니다 :-)

MMFixed


매직 마우스가 너무 납작해서 태어난 '실리콘 덩어리'입니다.

매직 마우스와 손바닥 사이의 빈 공간을 자연스럽게 채워 그립감을 향상시키고 밑에 빨판이 달려 있어 탈부착과 위치 조절이 용이하다고 합니다. 다만 이 실리콘 덩어리를 매직 마우스 위에 얹어놓는 순간 매직 마우스의 아름다운 자태와는 안녕을 고해야 한다는게 단점입니다. 가격은 현재 환율로 약 2만원가량인데요, 매직 마우스와 이 덩어리를 구매할 비용이면 차라리 두툼한 마우스를 구매하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공식 웹사이트

HyperJuice for Mac


맥북 전용 외장 배터리 중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하이퍼쥬스 제품입니다.

배터리 용량도 넉넉하고 디자인도 잘 빠져서 전체적으론 만족스러운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애플 독자 규격이나 마찬가지인 맥세이프 단자를 사용할 수 없어 사용자가 직접 맥세이프 케이블을 잘라서 써야하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위 사진) 추가 비용을 내면 '매직 박스'라고 해서 업체에서 재단한 맥세이프 단자를 구매할 수 있는데요, 애플 정품 맥세이프와 거의 같은 가격이라(100달러)이라 안 그래도 비싼 배터리 본체 가격이 훌쩍 뛰어오릅니다.(400달러) 차라리 맥세이프 어댑터를 4개 사서 군데 군데 비치하는게 어떨지...

공식 웹사이트

No Manners


누군가 아이맥의 '턱' 부분을 어떻게든 활용하고 싶었나 봅니다.

아이맥 화면 아래 부분을 화이트보드로 바꿔주는 투명한 시트인데요, "오늘의 작업, 전화 메모,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펜을 줍고 주저 없이 맥에 남기세요"라는 광고 문구 하나 만큼은 인상적입니다. 그런데 막상 책상 끝에 있는 아이맥이나 모니터로 손을 뻗어 뭔가 적는 시늉을 해보면 이게 얼마나 불편한 일인지 금방 깨닫게 됩니다. 이미 3M에서 좋은 물건이 나왔죠. '포스트잇'이라고...

공식 홈페이지

In Class Hero Case


허술한 생김새와는 달리 '도난 방지용'으로 나온 맥북 케이스입니다.

커피숍에서 노트북을 쓰는 사람이 늘면서 노트북 도난 사고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는데요, 값비싼 맥북을 신문 더미로 위장하여 도난을 방지한다는 기발한 아이디어의 제품입니다. 다만 폐지를 수집하는 어르신이 별 생각없이 맥북프로를 가져가진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자유롭진 못하다는게 함정입니다. 또 도난 방지용으론 괜찮을지 모르나 얇은 케이스 두께 탓에 노트북 보호용으로는 썩 좋은 점수를 주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구매처

SideCar


요즘 아이패드를 맥의 보조 모니터로 활용하는 분들 많으시죠?

아이패드를 맥북 스크린 바로 옆에 고정할 수 있는 'SideCar'라는 거치대인데요, 올초 킥스타터에서 성공적으로 펀딩을 마쳐 이목을 끈 바 있습니다. 저도 올 중순에 하나 구매하고 지인에게 선물로 주었는데, 키보드를 타이핑 할 때마다 아이패드가 흔들흔들 거려 속이 미식거린다고 하네요... 외장 모니터 값 굳었다고 술 한잔 쏠 줄 알았는데 욕만 실컷 얻어 먹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Stink Different


호주의 예술가들과 프랑스 패션업체가 협력해서 만든 아주 특이한 '향수'입니다.

애플 팬들이 맥북을 처음 열 때 나는 특유의 향을 좋아하는데서 착안한 향수라고 하는데, 애플 기기를 감싸고 있는 비닐과 박스에 인쇄된 잉크, 알루미늄 냄새가 어우러진 향이 난다고 합니다. 실제로 향수를 맡아본 기자의 말에 따르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애플 기기 포장상자를 열었을 때의 딱 그 향기라고 합니다. 아쉽게도 전시용으로 소량만 제작됐다고 하네요. 처음 이 향수 소식을 들었을 때는 하나쯤 구매하면 좋겠다 싶었는데, 주변에 저랑 비슷하게 생긴 "아저씨"들이 꼬일 수 있겠다는데 생각이 미치니 금방 맘을 접게 되더군요.

원문 기사 보러가기

Flight Case for Mac Pro

원통형 모양의 신형 맥 프로를 휴대할 수 있는 파우치입니다. 디자인이나 기능만 놓고 보면 딱히 나무랄데 없는 제품이고, 해외평도 호평 일색입니다.

게다가 앞서 소개한 맥북프로 파우치보다 도난 방지 능력도 더 뛰어날 듯합니다. 한국에서 이 파우치에 들고 길거리로 나가면 소형차 한 대 들고 다니는 능력남이 아니라, 보온 도시락 들고 다니는 학생이나 평범한 직장인으로 보일테니까요 :-)

공식 홈페이지



관련 글
• 아이맥 ∙ 맥 프로 전용 휴대 가방
• 맥북과 아이패드를 하나로 결합할 수 있는 'SideCar'
의외로 유용하고 재밌는 맥북 액세서리 '멀티 플러그'
• 맥용 악세서리, 이제 비싼 돈 주고 사지말고 직접 만들어 씁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 Icon
    Midbae Jung

    마지막 제품보고 빵 터졌습니다.ㅎㅎㅎ

  3. Blog Icon
    roxie

    air aroma는 가격 싸다면 한번 생각해 볼 만 합니다.

    새 맥북 냄새를 매일 맡을 수 있다면 참 행복은 하겠...

  4. Blog Icon
    SJ

    마지막 사진 이후 글이 짤리신 것 같아서 제가 적어드리겠습니다.

    ---------------------------------------------------------------------------
    하지만 THERMOS 진공도시락통 케이스를 사시게 되면 무려 1/4도 안되는 가격에 진공도시락통까지 사은품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도시락통은 와이프에게 헌납해서 예쁨도 받으시고 싼 가격에 맥 프로 보관케이스를 갖게되는 것이죠.
    특히 손잡이가 옆에 달려있어 잠깐 내려놓는 순간 경사로에서 데굴데굴 굴러가는 Flight case for mac pro에 비해서 손잡이가 윗부분에 달려있는 THERMOS 진공도시락통 케이스의 진가는 갑작스레 날아오는 공을 잡기 위해 맥프로를 내려놓아야 하는 순발남에게 정말 매력적인 상품이 아닐 수 없습니다.
    ---------------------------------------------------------------------------

  5. Blog Icon
    foxgunner

    마지막은 도시락 가방으로 팔아도 될듯..

  6. Blog Icon
    카제트

    정말 찾고 있던게 저 향수 인데.. 판매하지 않나보군요....
    ㅜㅜ

  7.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8. Blog Icon
    네코무라

    ㅎㅎ 웃긴 제품들이 많군요
    하이퍼쥬스 같은 외장배터리는 참 탐이나네요
    카페의 콘센트자리 싸움에 지치기도 하고 맥세이프 정도의 무게라면 맥세이프 대신 들고 다닐텐데..
    합리적인 가격에 단자문제까지 해결된 좋은 제품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9. 선공감 후감상입니다 ㅋㅋ 재밌네요

  10. Blog Icon
    파이아빠

    ㅋㅋㅋ 거치대 괜찮다고 생각했었는데 아니었군요

  11. Blog Icon
    D-NICE

    향수는 정말 사고 싶습니다!!!

    어디서 파나요???

  12. Blog Icon
    Brad7000ft

    다시 봐도 웃기는 제품도 많죠. ㅋㅋㅋ

  13. Blog Icon
    kiss36

    가지고 있는 제품이 있네요. sidecar
    신기해서 주문했는데, 거의 사용안하고 있다는..ㅎㅎ
    그리고 사진에 있는건 일반 아이패드 용인데, 아이패드 미니용은 나름 사용할만 합니다

  14. 향수 독특하네요 ㅋㅋㅋ 맡아보고싶어요..^^;;

  15. 매직마우스 액세서리는 갖고싶네요

  16. Blog Icon
    hyeahn

    올려주시는 자료도 자료지만 원님의 맛깔스런 개그센스 때문에 하나하나 빵 터지고 갑니다^ㅡ^

  17. Blog Icon
    정원우

    음 향수 사고 싶네요... 자동차나 집에 뿌려 놔야지

  18.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19. Blog Icon
    크릭스

    맥 프로 케이스는 정말 호평일색인데ㅋㅋㅋ

    맥 프로 디자인이 깡통이라 ㅠ

  20. Blog Icon
    soosoo

    ㅋㅋㅋ 향수 대박입니당. ㅋㅋㅋㅋ 저런 물건들이 존재했었군요~~

  21. Blog Icon
    손님

    다른글 검색하다 연관글로 들어왔는데,
    매직마우스 출시되고 애플 입력장치는 몹쓸 물건임을 전파하던 사람인데.. 이번엔 어떻게든 잘 써보려고 1번은 직접 구매해서 사용했었고.. (결과적으론 실패)
    2번 하이퍼주스는 프로 시장에선 꽤 유명한 제품입니다. 비용 많이 들여서 직구 해서 썼습니다. (맥세이프 라이센스 문제로 저런 마개조 안해도 되던 초창기)
    사진, 영상등 필드에서 포터블 맥을 사용할 일이 많은 분야인데 이곳들이 전통적인 맥 선호도가 높죠. 여튼 항상 전기가 공급되는 곳에서 일하는게 아니다보니... 없으면 안되는 소중이입니다. 비슷한 이유로 맥프로 케이스도 아마 환영 받을겁니다. 수십만원씩 하는 Tenba라는 회사의 항공 수하물용 케이스인 에어케이스 시리즈 라인업 보시면 타워 맥프로, 시네마 모니터, 아이맥용 케이스가 다 있습니다. 실제로 들고 출장 다니는 사람들이 많다는 얘기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