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팁] iWork로 문서 작성 할 때 속성 창(Inspector)을 하나 이상 띄워 작업능률 올리기

2012. 8. 13. 00:22    작성자: ONE™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나 한글 등 윈도우용 문서 편집 프로그램들은 관련 기능의 대부분을 창 상단에 위치한 '도구 상자'를 통해 접근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기능의 중요성이나 사용 빈도는 상관없이 일단 비슷한 기능들을 하나의 '도구 막대'에 담고 이를 전부 다 표시하며, 개별 기능 하나만은 감출 수 없고 도구 막대 단위로 표시하거나 감출 수 있습니다. 


반면에 OS X 소프트웨어들은 윈도우와는 달리 비교적 사용 빈도가 높은 기능들만 창 상단에 표시하며, 또 이런 기능들은 하나하나 개별적으로 표시하거나 감출 수 있습니다. iWork(Pages, Numbers, Keynote)같은 OS X 대표 문서 편집 프로그램도 어김없이 이런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iWork의 경우 객체 생성 및 서체 관련 기능들이 창 상단에 자리잡고 있는데 이를 이용해 텍스트 상자와 도형, 표, 차트 등의 다양한 객체를 문서에 삽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생선된 객체의 세부 설정은 속성 창 혹은 인스펙터(Inspector)라 불리는 별도의 창을 통해서 접근하게 됩니다.

윈도우 프로그램들이 주로 사용하는 방식과 iWork 방식은 하나가 다른 하나 보다 더 좋다거나 나쁘다고 할 수는 없고 각각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처음 문서 편집 프로그램을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iWork가 UI와 레이아웃이 더 간단해서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또  어느 수준까지 빠르게 소프트웨어와 친해질 수 있는 반면, 다양한 객체를 한꺼번에 다루거나 문서를 수식하는 부분은 윈도우용 문서 편집 프로그램들이 좀 더 용이한 편입니다.

iWork의 속성 창은 테이블이면 테이블, 도형이면 도형, 화면 전환이면 화면 전환 등 단 하나의 유형만 조절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종류가 다른 두 개 이상의 객체를 조절해야 하는 경우 사용자가 일일히 탭을 바꿔주어야 합니다. 능율도 떨어지고, 또 필요 이상의 시간이 낭비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라면 화면이 좀 번잡해져도 매번 탭을 왔다갔다 할 필요가 없으니 더 편할 것 같지 않으십니까?

iWork의 속성 창도 필요한 경우 하나 열어주는 것이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Keynote 속성 창의 '빌드 속성' 탭과 '측정기 속성' 탭을 각각 열어 줄 수 있습니다. 방법은 간단하게 Option 키를 누른 상태로 별도로 열고 싶은 탭을 클릭해 주시면 됩니다.  


↑ 필요한 경우 이 방법으로 두 개 이상의 속성 창을 띄워 줄 수 있습니다.


↑ 원하신다면 전부 다 띄우는 것도 물론 가능합니다.


↑ 키노트(Keynote) 뿐만 아니라 페이지나 넘버스에서도 모두 속성 창을 하나 이상 열어두실 수 있습니다.

    
  1. Blog Icon
    얼룩말

    좋은 팁 감사합니다. OS X은 option 키가 그야 말로 이름값을 하는 군요. 혹시나 싶은 것들은 그 키를 눌러서 기능을 확인해봐야 할 것 같아요. 상단바에 있는 스피커 아이콘 부분도 단지 음량만 조절하고 표시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Option키를 누르면서 클릭하면 출력장비를 변경/선택할 수가 있더군요.

  2. 네 말씀하신 것처럼 너무나 다양한 곳에서 Option키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설마 이런 것까지 되겠어?'하며 같이 눌러봐도 뭔가 새로운게 뜰때가 있고 그렇더군요^^ 맥을 오래쓰면서 이제 왠만한 단축키는 다 습득했다고 생각했는데도 간간히 새로운 조합들을 발견하고 합니다^^..

  3. 아이폰이나 맥 보면...
    숨어있는 기능이 너무 많은것 같습니다.
    쉽게 찾기 힘든데 감사합니다^^

  4. Blog Icon
    꾸꾸야

    하... 기가막힌 팁입니다.
    정말 키노트 작업할 때 애니메이션 먹이랴 전환 먹이랴 줄간격 바꾸랴
    수없이 클릭 했는데...
    특히 아이맥 27인치에서 빛을 발하는 팁입니다.

  5. Blog Icon
    켈자드

    다른 내용을 검색하다 우연히 찾게 되었는데,

    키노트 4년째 쓰면서 처음 알게 되었네요 :*(

    ㅅ... 사랑... 아니 좋아합니다 ////_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