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트랙패드에 코를 문질러 그림을 그리는 디자이너 화제

2015. 1. 6. 22:54    작성자: ONE™

자신의 코를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한 그래픽 디자이너의 스토리가 해외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반복사용 긴장성 손상 증후군'이라는 질병 때문에 손을 제대로 사용할 수 없게 된 '미셀 밴디'라는 여성의 얘기인데요, 해당 질병은 키보드나 마우스의 과도한 사용으로 주로 발생하는 신경질환으로, 팔 관절이나 손가락의 운동성이 떨어져 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목과 어깨가 뻐근해 지는 증상, 수전증, 통증 등을 수반한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는 '손목터널 증후군'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죠.

갑자기 생긴 장애로 평소 좋아하던 일은 접어야 했던 미셸. 어느날 매직트랙패드에 코를 무심코 갖다댔는데 의외로 자연스럽고 친숙한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후 클릭 등의 간단한 동작부터 시작해 미세한 움직임을 몇달에 걸쳐 훈련했고 결국 손으로 작업하던 수준까지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이 능력을 인정받아 한 스타트업 기업에서 디자이너로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생역전까진 아니더라도 장애를 극복해 자신감을 찾은 좋은 사례가 될 것 같고, 비슷한 장애를 겪고 있는 분들에게도 귀감이 될 듯합니다. 다만 저러다 목관절에도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듭니다. 관심 있는 분은 아래 동영상을 시청해 보시기 바라며, 더욱 자세한 스토리와 미셸이 코로 그린 이미지는 미셸의 웹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참조
Look No Hands

    
  1. 헐... 내가 손으로 그리는 것보 훨씬 잘 그리네...

  2. Blog Icon
    Solunar

    출처표시하고 퍼가요~

  3. Blog Icon
    prebik

    감동스럽지만 ..... 목과 허리 통증이 있는 사람으로서 , 목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4. Blog Icon
    예언자

    와.... 코로... 저렇게 그림을.... 대단하시네요

  5.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6. Blog Icon
    ddds

    코가큰 서양인들은 유용하네

  7. Blog Icon
    이두희

    대단한 실력입니다..
    장애를 극복하고 저렇게 한다는건 참 대단한 일인데요.
    조만간 목과 허리도 또 큰 질병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8. Blog Icon
    호두까기

    코보다는 혀가 훨씬 더 자유도가 높을텐데 싶네요
    좀 그렇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