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소식/Mac

맥용 토렌트 클라이언트 '트랜스미션(Transmission)' 최신 업데이트... 2년여 만에 개발 재개

오랫동안 업데이트가 없어서 개발이 중단된 줄 알았던 '트랜스미션(Transmission)'이 금일 2.90 버전으로 업데이트됐습니다.

마지막으로 재작년 중순쯤 2.84 버전이 나왔으니 거의 2년 만에 업데이트가 이뤄진 셈입니다. 업데이트 노트에 '우리 아직 살아 있다! (We're still alive!)'라는 문구가 인상적입니다.

이미 너무나 잘 알려진 앱이지만 부연 설명을 하자면, 트랜스미션은 맥과 윈도우, 리눅스 등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하는 오픈소스 토렌트 클라이언트입니다. 오픈소스 프로그램답지 않게 맥과 아주 잘 어울리는 인터페이스를 갖고 있고, 설치 과정 중 애드웨어나 툴바 설치를 유도하지 않아 여러 클라이언트 중 인기가 높은 편입니다. 다만 오랜 시간 업데이트가 멎어 있어서 최신 OS X에서 이따금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새로 나온 2.90 버전은 전작과 비교해 외관이 크게 바뀌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오랜만에 있는 업데이트인 만큼 내부적으로 여러 가지 개선사항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개발자가 공개한 릴리스노트에 따르면 토렌트 파일의 이름이 바뀌는 문제라든가 토렌트 데이터가 제거되었을 때 앱이 무한 루프 상태에 빠지는 등의 치명적인 버그가 해결됐습니다. 또 CyaSSL, WolfSSL, PolarSSL 같은 임베디드 암호화 기능도 지원한다고 합니다. 

맥 클라이언트만을 위한 업데이트도 있었습니다. 

OS X 10.9 매버릭스 및 이후 버전에서 발생하는 UI 결함을 손봤고, OS X 10.11 엘 캐피탄 환경에서 HTTP 서버로부터 파일을 다운로드 하지 못하는 문제도 해결했다고 합니다. 더불어 얼마 전 블로그를 통해 알려드린 'HTTPS를 통해 앱을 업데이트할 때 해커가 침입할 수 있는 취약점'도 수정했다고 합니다. 또 사용자들로부터 들어온 피드백을 반영해 약 50여 가지의 개선사항을 추가했다고 합니다.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Xcode 7 버전으로 앱을 새로 제작하면서 OS X 10.6 스노우 레퍼드에 대한 지원이 끊겼다는 점입니다. 그 밖에 자세한 변경사항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기존에 트랜스미션을 사용하고 계신 분은 앱 내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사용자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최신 버전을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참조
Transmission 공식 웹사이트

관련 글
uTorrent, 인스톨러 통해 악성코드급 사파리 확장 프로그램 'SearchMe' 설치
• 맥용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시스템에서 심각한 취약점 발견

  • nonikod 2016.03.01 03:47

    정말 잘쓰고있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소식 감사합니다!
    덕분에 빠른 업데이트 완료했습니다.

  • 그것이 알고싶다 2016.03.01 05:02

    헌데, 토렌트는 불법인가요? 합법인가요? 그것도 아니면 어찌할 방법이 없어서 제재가 없는건가요?

    • 토렌트 2016.03.01 05:35

      비트토렌트 자체는 프로토콜 중 하나일뿐입니다. 기술자체는 불법의 소지가 없죠. 다만 불법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라이센스가 필요한 소프트웨어나 영화, 음악 파일들이 이 기술을 통해서 공유되고 있는게 문제고 예전에 소리바다나 미국의 냅스터 처럼 그 행위가 문제가 되는것이지 기술자체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 BlogIcon 사과별사탕 2016.03.01 09:43

      외장하드에 우동(>///<)을 저장한다고 하드가 불법인건 아니죠

  • BlogIcon SONYLOVE_ 2016.03.01 05:58 신고

    한동안 자주 이용하다가 다른 앱을 쓰고 있었는데 다시 트랜스미션으로 되돌아 가야겠네요.

  • 바부 2016.03.01 07:10

    이건 도대체 어케 쓰는건가요? 예를 들면 컨텐츠를 어디서 받아야 한다든지...

    • BlogIcon 토렌트란? 2016.03.01 09:23

      토렌트에 대해서 먼저 검색해보신 후 프로그램을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 토렌트란? 2016.03.01 09:42

      구글에서 (예:토렌트킴) 같은 싸이트 검색하시면 토렌트파일들 많이 있습니다. 원하시는 것을 검색란에서 검색후 찾으신다음에 다운 받으시면 되요~
      이렇게 다운 받으신 토렌트 파일을 실행시켜주면 토렌트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이 실행되고, 이제 다운받으면 됩니다~,

    • 바부 2016.03.01 15:50

      감사합니다

  • 천상용섬 2016.03.01 12:07

    트랜스미션은 설치하는게 아닌 프로그램인가요? dmg파일인데 설치하질 않고 그냥 열리기만 하네요?

  • 이스피앙 2016.03.01 12:08

    엄밀히 말하자면 2년만에 업데이트된 것은 아닙니다.
    트랜스미션은 Nightly Build라고 해서 일종의 Daily Build의 개념이 존재합니다.
    업로드 주기의 편차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일반적으로 하루에서 3일 정도의 텀을 두고 업로드 됩니다. 물론 이 빌드는 개발 버전이기에 각종 버그들을 수반합니다만, 경우에 따라서 놀라운 완성도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걸 차치하더라도 현재 토렌트 클라이언트의 성능적 완성도의 제일 꼭대기에는 qbitorrent가 존재합니다.
    개인적으로 느끼는 성능적 완성도는 qbitorrent > utorrent > transmission 이며, UI의 완성도는 transmission >>>>>>>> utorrent > qbitorrent 입니다.

    • 치라 2016.03.01 17:20

      세세한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말씀하신 그 완성도 부분에 있어서 간략한 설명 부탁드려도 될까요?

    • lle 2016.03.01 18:53

      어떤의미에서 qbitorrent를 성능적 완성도의 꼭대기라 꼽으신건가요?

    • 혀누우 2016.03.01 23:54

      qbittorrent는 기능적으로는 좋으나
      이상하게도 인터넷 회선을 무지막지하게 독식하는 것 같더군요.

    • 이스피앙 2016.03.02 11:49

      @치라, lle
      토렌트에는 시더(seeder)와 리쳐(leecher)가 존재합니다. 이들은 일종의 행위자로써, 그것을 행위로 바꾸면 시드(seed)와 리치(leech)이고, 일반화시켜 표현하자면 각각 업로드와 다운로드를 지칭합니다.

      토렌트 클라이언트의 성능적인 부분을 분석할 때 많은 변수들이 존재하겠지만, 일반적으로 판단하는 기준은 동일 시간내 시드 혹은 리쳐를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는가이며, 또 그것을 얼마나 지속적으로 유지시킬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토렌트 클라이언트는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클라이언트 간의 일종의 '케미'같은 것이 존재하고, 결국 가장 성능이 우수한 토렌트 클라이언트란 범용적으로 케미가 좋은 클라이언트를 의미합니다. (uTorrent의 사용자가 많은 이유 역시 이와 비슷한 맥락입니다. 동일 클라이언트를 사용하면 아무래도 보다 안정적인 성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죠.)

      예를 들어 DHT나 마그넷을 지원하지 않는 클라이언트는—아직도 그런 클라이언트가 존재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다른 클라이언트에 비해 성능이 좋을래야 좋을 수가 없습니다. 디스크 I/O에 관련된 부분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시더와 리쳐를 잘 끌어당겨도 디스크 입출력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병목 현상이 생기면 무의미하게 됩니다.

      결국 성능적으로 우수한 클라이언트는 이런 전반적인 사항들이 모두 충족되는 클라이언트를 의미하는데, 현재 qbitorrent가 그에 상응하는 성능을 보여주고 있어서 성능적인 측면에서 우수하다고 평가한 것입니다. 물론 성능에 비해 UI가 매우 뒤쳐지긴 하지만요.


      @혀누우
      아무래도 시더와 리쳐를 잘 끌어 당기다 보니 네트워크에 생기는 부하가 발생하는 건 불가피해보입니다. 그래도 제 경우에는 체감상 크게 느껴지지는 않아서 그냥 사용 중입니다. 짐작컨대 ISP의 영향도 있을 것 같습니다.

    • 치라 2016.03.03 02:17

      친절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qbitorrent 사용해봐야겠네요.

      UI는 역시 넘사벽으로 트랜스미션이 최곤거 같습니다.

  • mac 2016.03.01 13:17

    맥을 처음사용할때부터 트랜스미션만 사용했는데 토렌트를 자주 사용하지 않아서 몰랐는데 2년만에 업데이트 였군요.

  • 피아노맨2 2016.03.02 09:20

    저는 Bittorrent를 사용했었습니다. (Bittorrent = utorrent) 근데, Transmission 은 iOS용의 토렌트 프로그램인줄 알았는데요~ 원래 맥용이 있었는지는 몰랐었네요~ 성능만 좋다면 한번 써봐야 겠네요!

  • BlogIcon 호갱 2016.03.02 12:25

    ios용은 없나요? 아이패드 프로에 공간이 널널한데..

  • Mr X 2016.03.03 14:33

    이전 버전은 무식하게 씨퓨 파워를 빨아먹어서 뭔가를 걸어놓기가 무서웠는데 그 부분은 좀 나아졌나 궁금하네요

  • 혀누우 2016.03.07 00:12

    2.90버전에 Malware가 있다며 업데이트 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kernel_service 프로세스가 없기에 업데이트를 미루고 있는데
    걱정되시는분들은 업데이트하시길!

  • rebrandly 2016.03.07 06:22

    http://www.itcle.com/2016/03/07/애플-맥-사용자들을-목표로-한-첫-랜섬웨어-등장/

    2.92 새버전이 올라와있네요.
    꼭 체크해보세요

    http://researchcenter.paloaltonetworks.com/2016/03/new-os-x-ransomware-keranger-infected-transmission-bittorrent-client-installer/

    • BlogIcon 쿠아후아 2016.03.07 07:16

      저도 이 이야기 쓰려고 들어왔어요
      이놈들 무슨 생각이었던거죠
      업뎃하자마자 멀웨어라니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