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소식/Mac

맥북 프로 터치 바의 비밀

27일(현지 시각) 공개된 맥북 프로에는 기능 키의 자리에 새로운 터치 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키노트에서 보셨듯이 이 터치 바는 사용하는 앱에 따라 알맞는 메뉴 팝업을 띄워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이 터치 바에는 생각보다 더 많은 기술이 들어가 있는 것이 알려졌습니다.

개발자인 스티브 트로튼-스미스(Steve Troughton-Smith)에 따르면, 터치 바는 사실상 미니 애플 워치라고 합니다. 터치 바와 터치 ID 센서를 구동하는 T1칩이 애플 워치에 쓰이는 시스템 칩(SoC)과 비슷한 종류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터치 바에는 워치OS를 개조한 것으로 추정되는 커스텀 운영체제가 따로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이러한 설계는 터치 바를 구동하는 데 있어 macOS에 대한 의존성을 줄여줍니다. 덕분에 부트 캠프를 통해 윈도우로 부팅하면 터치 바는 완전히 꺼지지 않고 일반 기능 키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애플은 T1을 통해 터치 ID 센서를 조종할 수 있고, 화상 신호 처리장치(ISP)도 같이 있다고 밝혔다고 하는데요, 페이스타임 카메라의 제어를 T1이 담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보안이 훨씬 강화되는 T1칩으로 카메라를 제어함으로써 요즘 주요 보안 위협 중 하나로 지적되는 카메라 하이재킹을 피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T1은 터치 바의 디스플레이를 구동시키는 데 사용되기도 하는데요, 메인 GPU가 터치 바를 모니터로 인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합니다.

터치 바에 생각보다 강력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넣은 것은 터치 바에 상당한 잠재성이 있음을 시사합니다. 맥북 프로의 시스템과 별개로 동작할 수 있기 때문에 메인 프로세서를 깨우지 않아도 다양한 백그라운드 작업을 수행할 정도까지 발전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참조
Apple’s MacBook Touch Bar is actually a mini Apple Watch - The Verge
15 hours with the 13” MacBook Pro, and how Apple’s T1 bridges ARM and Intel - Ars Technica

관련 글
애플, 새로운 터치 바를 장착한 신형 맥북프로 발표
→ 터치바를 장착한 신형 맥북프로 홍보 영상 3편 (한글 자막)
신형 맥북프로, 아이폰 연결하려면 어댑터 별도 구매 필수

  • 날아라땡칠 2016.10.29 06:48

    저는 그냥 맥북 프로에 물리적인 키보드 영역을 아예 없애버리고 아이패드 같은 스크린이 함께 붙어있었으면 해요.

    • ?? 2016.10.29 09:13

      키감은요?

    • 개소리 2016.10.29 10:27

      그건 아닙니다.

    • 백만돌이 2016.10.29 15:30

      뭔가 떨어뜨리면 돈이 수억깨질겁니다.

    • 블루레오 2016.10.29 18:18

      태블릿 제품에 키보드 악세사리가 반드시 따라나오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봅니다.
      날아라땡칠 님은 아마도 닌텐도DS같은 인터페이스를 생각하신 듯한데,
      스크린이 듀얼이고 하단부가 터치이기는 하지만 물리적 버튼이 없지는 않죠.
      아쉽게도 물리 키보드는 터치로 대체하기 어렵습니다.
      피아노를 터치로 연주하기 어렵듯이요.

      덧붙여, 동일한 이유로 신형 맥북에서 터치바를 안 좋게 보는 사람들이 있기도 합니다.
      차라리 기존의 펑션 키는 놔두고 추가로 달지 그랬냐고 말이죠.

    • BENtoTheBae 2016.10.30 10:36

      뭔가 재미는 있을듯...ㅋㅋ

    • 소월 2016.12.29 15:46

      아이패드 에어 두개 겹쳐서 경첩달면 될듯

  • nano.LAB 2016.10.29 06:57

    매직 키보드 에도 탑재되어 맥프로에서도 지원 되면 좋겠네요.

  • 지라지 2016.10.29 08:02

    p3광색역 지원에 2160 by 60 의 @2 레티나 액정이랍니다. oled 디스플레이 테스트 하나봐요.

    • ... 2016.10.29 09:16

      oled 정말 번인때문에 별로인데 요즘엔 좀 나아졌으려나요?

  • ㅇㄹ 2016.10.29 09:14

    솔직히 말해서 조잡해 보이네요...

  • wd40 2016.10.29 09:55

    나중에 터치 바 크기가 더 커질 수도 있겠네요. 삼 년쯤 뒤에 어떻게 변해 있을지 궁금합니다.

  • 매버릭스 사용자는...? 2016.10.29 10:00

    거지지 > 거치지

  • eject 2016.10.29 10:10

    나중에 플렉서블로 바껴서 손목에 감으면 애플워치? 그리고 별매!

  • 장기영 2016.10.29 10:15

    2세대는 포스터치와 텝틱엔진의 조합을 기대 합니다
    트랙패드의 포스터치의 위력을 이미 실감했으니 말이죠...
    애플답게 단순 터치 화면이 아니라 독립적인 운영체제에 독립적인 SoC까지...
    애플것은 보기는 지극히 단순해보여도 대단히 어렵게 만드는 것보면 응원을 해줄수 밖에 없죠...

    2012년 레티나 처음 나왔을때 단순 고해상도라고 무시 많이 당했죠...
    2013년 중후반쯤
    원도우 노트북 사상 최고 해상도인 3200 * 1800를 탑제한 HP노트북이 나왔는데 조금 후 원도우 8이 정식으로 나오면 이 해상도 지원된다는 문구가 참으로 인상 깊었네요..
    당시 이 노트북 살려고 하다가 베타 테스터가(당시 에어서 W500 테블릿으로 윈도우 8 컨슈머 프리뷰를 1년정도 미리 쓰고 있었죠) 될것 같아서 190*1080 해상도 Asus 젠북 UX32VD를 사고나서 고해상도는 원도우에서 절때 쓰면 안된다는 교훈을 재대로 겪었죠 ㅠㅠ

    • 우웅 2016.10.29 10:43

      맥프레 나올 때 누가 단순 고해상도라고 무시했죠? 클리앙 맥쓰사 5년하는데 당시에 단순 고해상도라고 무시한 글은 본 적이 없는데요.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에만 들어가던 레티나가 맥북에 들어가서 대단하다는 말들은 기억합니다만...

    • 장기영 2016.10.29 11:27

      지금보면 심히도 부끄럽지만...
      저같이 같이 안 써본 윈도우 진영은 그렇게 애써 무시했던 시절이 있었죠 -_-
      다만 내심 부러웠네요 ㅠㅠ 특히 5K 아이맥은 충격적었죠 다행이 이때는 아이폰을 썼기 때문에 애플로 살림 살이 옮길 준비가 되었으며 지금은 15년동안 만져 대단히 익숙한 어도비 프리미어를 과감히 버리고 파컷X로 완벽히 갈아 탔습니다...

  • 제이콥 2016.10.29 10:42

    거지지 --> 꺼지지

  • 2012 2016.10.29 11:22

    보이스오버 사용자입니다. 이번에 나온 맥북프로는 터치 바가 없는 모델도 있지만 CPU 속도가 낮죠. 그래서 터치 바가 있는 제품을 구입 해야 할 텐데 기능키가 없으면 과연 보이스오버로 터치 바를 어떻게 사용할 수 있을지 걱정이네요.. 저의 입장에서는 기능키가 있어서 볼륨도 조절하고 바로바로 누르는게 더 편한데, 이번에는 애플이 어떻게 보이스오버 사용자들을 배려했을지 궁금합니다.

    • EZ2MAX 2016.10.29 17:09

      보이스오버...그런 문제가 있었군요. 키노트 초반에 불편한 분들을 위해 'Accessibility' 라는 페이지를 만들었다는 소식과 모순적이네요. 터치바가 없는 고급모델도 출시해줘야 하는데..

  • Sierra 2016.10.29 11:25

    독립형이라..
    런칭할 때 일일이 설명하지 않아도 참 잘만듭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그래서 이 생태계가 더 마음에 들어서 남아있게 됩니다 :)

  • noplan 2016.10.29 11:30

    개인적으로는 터치 바의 위치가 키보드와 터치패드 사이에 놓이는게 작업효율상 좋을 듯 한데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타이핑시에도 손가락이 구부러지면서 간섭현상도 크게 문제될 것 같지 않구요.

    • 위무제 2016.10.29 12:42

      오오 저여 저요 ㅋㅋ 저도 그렇게 생각했어요.

      아래있는게 더 좋을거 같은데 말이죠.

    • Sierra 2016.10.30 11:56

      접근 위치로는 편리할 수 있겠지만,
      모든 사용자 패턴을 하나로 정의 내릴 수 없듯이
      오동작이 분명히 존재할 수 있는 위치인 것도 사실이라
      저는 현재 위치가 정답인 것 같습니다.

    • RabbitHole 2016.10.31 00:50

      거기까지 내려오면 시선이동의 부담의 너무 크지 않을까요? 모니터와 이어지는 느낌도 없어지니 드래그해서 집어넣는 것도 더 부자연스럽구요.

  • 위무제 2016.10.29 12:40

    터치바가 점점 커지고 키보드 전체를

    덮을 수 있겠네요. 물런 언젠가 겠지만요.

    키감은 포스터치와 눌리는 유리등을

    만들면 되지 읺을까요? 애플이 최신 특허를

    하나 앴죠. e잉크로 되는 키보드.. 이게 뭘

    위한 포석이었는지 이걸로 알 수 있게

    되었죠.

  • ERIS 2016.10.29 22:30

    iMac용 터치바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됩니다.

  • 2016.10.31 02:16

    터치바 아이디어는 좋은 거 같습니다. 애초에 맥북프로는 주로 들고다니면서 쓰는 용도인데 와콤 태블렛이나 전문기기들을 같이 들고 다니긴 좀 무겁고 힘들죠. 어도비같은 회사들이 많이 지원한다면 기존 맥북프로를 팔고 신형맥북프로를 살겁니다. 말그대로 잠재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