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왜 스콧 포스톨에게 자문역을 맡겼을까?

2012. 10. 30. 22:19    작성자: ONE™

앞서 올린 존 그루버(John Grubber)의 사설에는 자세히 설명되어 있지 않은데 비록 스콧 포스톨(Scott Forstall)이 팀 쿡에 의해 축출당했다 하더라도 당장 애플을 퇴사하는 것은 아니며 1년 동안 팀 쿡의 자문역으로 애플에 남게 됩니다.

축출 당했는데 당분간 애플에 직을 둔다? 뭔가 좀 이치에 맞지 않아보이기도 하는데요,

그 이유는 포스톨이 난데없이 경쟁 회사에 입사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알려져 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미국의 다른 주처럼 특정 분야에서 근무하던 사람이 동일 직종으로 이직하는 것을 강제로 막는 '금지 조항(Noncompete Agreement'을 시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경쟁금지 조항 (non-compete clause, covenant not to compete, CNC)는 계약법에서 (일반적으로 고용자인) 당사자가 (일반적으로 고용주인) 다른 당사자와 경쟁관계에 있는 동일계열 회사에 취업하지 않겠다고 동의하는데 사용되는 용어이다. 계약 조항으로, 경쟁금지 조항은 약인원칙을 포함한 전통적인 계약요구의 부분이다. 이런 조항의 사용은 고용자의 해고나 사임을 전제로 한다. 퇴직한 고용자는 이전의 사업장에서 취급한 무역비밀이나 고객 목록, 사업 파트너, 최신 제품, 마케팅 계획같은 민감한 정보를 남용하여 유리한 위치로 경쟁사에 취직하거나 동일계열 사업을 시작할 것이다. - 위키'

따라서 포스톨이 마음만 먹는다면 예를 들어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에 입사하는 것도 불가능한 일은 아닐 것입니다. 다른 회사들이 단순히 그가 가지고 있는 '능력'뿐만 아니라, 그가 '알고 있는  (애플의) 정보'에도 군침을 삼킬테니 말입니다. 따라서 자문역은 단순히 허울일 뿐이고 애플 고위 정보가 완전히 차단된 그런 한직으로 1년간 시간만 허비하게 될것으로 예상됩니다. 비슷한 이유로 토니 파델(Tony Fadell)도 2006년에 애플을 바로 퇴사하지 못하고 1년간 스티브 잡스의 자문역을 맡았던 바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이 영원히 포스톨을 잡아 둘 수 있는 것은 아니며, 또 포스톨이 워낙 스타성이 있는 인물인데다 나름대로 구축해놓은 입지가 있기 때문에 1년 후에도 여전히 실리콘 밸리에 큰 파급력을 끼치는 인물로 남아 있지 않을까 예상되고 있습니다.



참조 기사
Cult of Mac
• 포스톨 나가, 아이브 올라가! by 존 그루버
경쟁금지 조항이란?

    
  1. Blog Icon
    김상훈

    애플 키노트에서 볼 때마다 스티브 잡스와 조니 아이브 다음으로 인상깊었던 분인데 개인적으로 아쉽네요.

    원님 금요일날 뵈어요 ㅎㅎ

  2. 넹 -ㅇ-)/
    간만에 오프라인에서 인사드리겠네요 ㅎㅎ

  3. Blog Icon
    옹퐁

    Scott이 과연 어떤 인물이 될까 궁금합니다. 다른 애플임원들처럼 다시 돌아올지 아니면 애플을 위협하는 자가 될지.. 또 아니면 이후 실리콘밸리 뒤에서 조용히 살아갈지.. Scott 성격을 생각해보면 다른 어딜 가도 부딛히지 않을까 생각해 보면.. Scott의 성격변화가 앞으로 그의 인생을 결정해 나갈 것 같기도 합니다. 이런 면을 보면 Steve jobs와 비슷한 면이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

  4. 네, 말씀하신 그 부분이 이번 사태 이면에 있는 관전 포인트인 것 같아요. 1년~몇 년 뒤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저도 궁금합니다. 3자의 입장이라면 후자가 되어도 재미있어하실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전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5. Blog Icon
    kabbala

    한국에도 경쟁금지 조항은 없습니다. 사적인 계약은 할 수 있습니다만, 한국에서는 이것이 남용되고 있죠.

  6. Blog Icon
    맹꽁이

    한국도 기술, 엔지니어링 분야는 사실상 있는걸로 봐야죠.
    그런거 무시하고 이직했다간
    왕따 당하거나.. 아니면 (자료 빼돌렸다고) 누명 쓰거나...

  7. 일단 사실 관계는 정확히해야하니 본문에서 한국 관련 부분은 삭제하였습니다.

  8. Blog Icon
    무신론자

    최근 들어본 가장 아쉬운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