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소식/Mac

'애플, 아이워치 개발 위해 핵심 인재 100명 배치... 실험단계 넘어섰다'

美 경제 전문 언론 매체 블룸버그(Bloomberg)는 13일(현지시각) 애플이 최근 iOS 기반의 '스마트 시계' 개발을 위해 100명으로 이뤄진 실무팀을 꾸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이른바 ′아이와치′ 개발을 위해 아이폰과 아이패드 개발에 참가했던 애플의 스타급 개발자를 포함해 마케팅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엔지니를 대거 투입했으며, 이중에는 애플 엔지니어링 수석 이사직을 맡았던  제임스 포스터(James Foster)와 프로그램 매니저 아킴 펜트폴더(Achim Pantfoerder)가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킴 펜트폴더는 애플에서 퇴사했지만 한때 아이팟의 아버지라 불리던 토니 파델(Tony Fadell)과 함께 전자 나침반과 주변 광 센서, 근접 센서, 헤드셋 마이크 인식 등 13개에 이르는 애플의 센서 관련 특허에 공동으로 이름을 올린 인물입니다.

외신들은 애플의 아이워치 개발이 구상단계를 넘어 적극적으로 제품을 실험해 보는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지난 2007년에 아이폰으로 스마트폰을, 2010년에는 아이패드로 태블릿PC라는 새 시장을 각각 창출했듯이 2013년에는 아이워치를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삼으려 한다고 관측하고 있습니다.

미국 투자기관인 T로우 프라이스 그룹(T. Rowe Price)은 “애플이 아이워치 상용화에 실패한다 하더라도 애플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애플의 손목 시계를 차는 사람이 구글의 스마트 안경을 사용하는 사람보다 많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전 애플 직원이었던  IT 전문가 브루스 토나지니(Bruce Tognazzini)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가칭)아이와치가 iOS 생태계의 공백을 메워줄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다른 애플 제품처럼 지금은 과소 평가되고 있지만 오래지나지 않아 우리의 삶 전체에 파급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앞서 블로그를 통해 소식 전해 드렸듯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즈(NYT) 등 미국의 주요 외신도 애플이 손목기계형 스마트 기기를 개발 중에 있다고 연이어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언제나 그렇듯) 이번 주요 매체 기사에 대한 논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참조
Bloomberg /via The Next Web /via AppleInsider
Bruce Tognazzini: The Apple iWatch

관련글
• 美언론, '애플 차기작은 손목에 차는 스마트 기기'

  • 발개 2013.02.13 20:16

    지금 생각해보면 이 제품 때문에 작년에 일부러 아이팟 나노를 길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군요.

  • 익명 2013.02.13 20:29

    비밀댓글입니다

  • nc 2013.02.13 21:21

    스마트폰이 나의 시계를 없앴는데, 다시 시계를 돌려줄 셈인가..

  • 토라 2013.02.13 21:36

    S워치도 나오는 건가요.

    • 사과조아 2013.02.13 21:53

      ㅋㅋ

    • IGGS 2013.02.14 17:40

      당연히 벌써 시작했겠지요.
      얼마 있으면 "애플보다 먼저 내놓는다"라는 기사가 나올 지도 ......

      그리고, "애플시계 혁신은 없다"라는 기사를 어떻게 써서 배포할 것인지 지금부터 연구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지 않을까요?

      기대되는 기사 제목들은 .......

      - 아이워치, 혁신은 없다.
      - 애플의 신제품, 뚜껑 열어보니 실망.
      - 아이워치 대항마 S워치.
      - 미국 전문가(?) S워치를 더 높게 평가.
      - 워즈니악도 선택한 S워치.
      ......

    • IGGS 2013.02.14 17:47

      농담으로 한 말인데 정말로 기사 나왔네요.


      i워치?....'갤럭시 워치'가 먼저 나올까
      http://media.daum.net/digital/others/newsview?newsid=20130214091905603

      애플이 손목시계를? 삼성도 ‘갤럭시 워치’ 내놓는다
      http://media.daum.net/economic/industry/newsview?newsid=20130214090607589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애플 '아이워치' 대항마되나?
      http://www.ever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854

      갤럭시 워치, ‘아이워치’를 겨냥한 새로운 제품?
      http://newsmon.net/2013/02/14/22911

      삼성, '갤럭시워치'로 애플 '아이워치'와 또 대결?!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nshop_mall&logNo=178844346

    • BlogIcon ONE™ 2013.02.15 06:33 신고

      성지 순례하러 왔습니다 -ㅅ-);;

    • 토라 2013.02.15 13:52

      S사 임원 이야기를 빌리자면
      S사의 강점은 제조부문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하더군요
      그 것도 어느 제조 업체보다 빠르게 바로 생산할 수 있는 제조력을 강조 했습니다.

      제 생각에는
      다른 회사 루머가 나온 뒤 시작해도
      며칠안에 먼저 디자인 뿌리고(이건 언제든지 수정가능하니까 일단 뿌립니다)
      한 두 달 뒤면 일단 첫 모델은 나올 수 있는 잠재력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3개월 쯤 지나면 A사 제품과 비교를 해보고 제대로된 제품이 나올 것 같습니다.

  • BlogIcon 윈컴이 2013.02.13 21:52 신고

    과연 어떨까요.. ^^

  • 프로채터 2013.02.14 10:09

    흐음... 손목띠부분에도 간략하게 액정이 디스플레이 될것만 같은데요?

  • 무신론자 2013.02.14 11:01

    시계같은 제품인데 시계는 아닐 것 같습니다.

    Jawbone사의 Up이나 나이키의 FuelBand 식으로 나올 것 같아요.

    시계를 만들 이유는 없는 것 같습니다.

    애플 사용자들이 통계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인데

    그런 사람들은 시계 전문회사에서 만든 좋은거 차고 다니지 애플에서 만든건 차고 다니지 않을 것 같습니다.

    고로 그냥 손목 밴드식으로 나올게 확실합니다.

  • 호랑이눈 2013.02.18 12:07

    삼성, LG 등 와치폰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시도했던 일들입니다. 단지 애플 만큼의 파급력이 없었을 뿐이죠. 한국 시장과 미국 시장의 크기 차이 등등.. 제조사 마인드로는 iOS나 안드로이드 같은 소프트웨어 중심의 플랫폼을 사용해서 만들 생각을 하지 못했을테구요. iWatch 의 경우에는 딱히 애플이 창조성을 발휘한 제품이라고 보기엔 어려워보입니다. 우리가 더 잘 만들어서 사람들이 돈 주고 사게 할 수 있다 정도입니다.

    • 호기심 소년 2013.05.16 23:28

      지금 시대는.. 왠만해서는 안나온 것이 없을 정도고, (아이디어라도) 워낙에 디테일한 부분에서 사용자에게 감동을 주는 기능이나 서비스가 혁신이라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되는데요. 아직 나오지 않은 제품에.. 딱히 애플이 창조성을 발휘하지 않았다고 말할 수도 없거니와, 애초에 저런 부분 갖고 혁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 애플이라고 생각합니다.

    • chany1220 2014.06.20 18:15

      아이와치의 성공여부는 저도 반신반의 하지만...
      제가 기대하는게 바로 말씀하신 그런겁니다.

      '더 잘 만들어서 사람들이 돈주고 살만한'

      기존에 나온 스마트와치류는 그냥 뭐랄까 새로운 기능의 창출이 아니라 그냥 할게 극히 제한된 스마트폰을 손바닥이 아닌 손목에 찬 형태일 뿐이더군요.

      아이와치도 뭐 별다를게 없을수도 있겠지만... 만약 뭔가 다른게 나온다면 그건 삼성이나 LG가 아니라 애플일 가능성이 훨씬 높겠죠.

      그래서 사람들이 기대하는거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