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머] 애플, 전 맥북 제품군 6월에 일괄 업데이트. 하지만 판매율 성장은 둔화될 전망

2013.04.09 18:01    작성자: ONE™

한동안 애플 신제품 출시가 주춤하면서 IT 매체들이 신제품 루머와 관측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대만의 디지타임즈(Digitimes)는 애플의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가 개최될 6월에 차세대 맥북 에어와 레티나 맥북 프로 라인업이 동시에 등장할 것이라고 부품공급망 내 애플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디지타임즈는 또 "애플의 맥북 제품군이 소비자에게 매력적인 제품임이 틀림없으나 높은 가격이 구매를 막는 장벽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저조한 판매량 때문에 여전히 1분기에 남은 재고 처리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맥북 프로 13인치 모델의 시장 수요가 그 중에서 특히 냉랭하다고 말하며, 애플의 노트북 출하 증가량이 한자리 단위에 머물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보도에 앞서 또 다른 대만의 경제 전문지 이코노믹 타임즈(Economic Times)와 콩코드 시큐리티의 애널리스트인 밍치 궈(Ming-Chi Kuo)도 같은 전망을 내며 애플이 2013년 6월경에 노트북 제품군을 업데이트할 것이라는 루머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한편, 차기 맥북 제품군 탑재가 유력한 인텔의 차세대(4세대) 코어 프로세서 '하스웰(Haswell)은 5월 말 또는 6월 초에 데스크톱용과 모바일용, 울트라 북용이 한꺼번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참조
Digitimes - Apple may see single-digit shipment growth for MacBooks in 2013 /via MacRumors

관련 글
• 유망한 애널리스트가 전망한 2013년도 애플 신제품 출시 로드맵
• 애플, 맥 프로(Mac Pro) 후속 모델 이번 달에 발표
• 진 먼스터, '오는 6월에 아이폰 5s 출시될 것이며, 그사이 다른 애플 신제품 발표는 없을 것이다.'
• 인텔 하스웰 CPU 2분기 출시 문제없다. 일부 버그에 불구하고 생산 개시
• 차세대 맥북에어용 인텔 CPU '하스웰 U' 6월 초 출시 전망

    
  1. Blog Icon
    kwon

    올해도 혼돈이군요.. 출시가.. 하스웰만 해도 루머가 너무무성해서.. 모바일 하스웰은 3분기 출시라는소리도 있고.. 6월에 같이나온다는 소리도 있고.. 어자피 올해제품은 패스할거긴하지만...
    맥프로 이놈이 어떻게 변할지 기대하고있는데 말이죠.. 10.9소식은 별루없네요..너무 하드웨어쪽만 들리네요..
    비레티나모델 13,15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겠네요..

  2. Blog Icon
    k

    레티나 맥북프로 사고싶은데 가격이 좀비싼게 흠인듯합니다 램이나 ssd 업글도 힘들고 해서 고급형으로 가야 쓸만한데 레티나 적수가 없다고한들 비씬건사실인듯
    그래서 쉽게 기본형은 안사고있습니다

  3. 맥북의 가격이 비싸든 싸든 어짜피 올해는 맥북 사는 것은 물건너 갔으니
    저는 6월을 지켜보고 올 가을 아니면 내년 초쯤에 맥북 또는 아이맥 둘 중 하나를 사는 것을 고려 하고 있습니다 ㅎㅎ

  4. Blog Icon
    브레인

    레티나 13이나, 에어 같이 내장 그래픽 코어를 쓰는 제품은 성능향상이 조금 있겠지만, 레티나 15인치와 같이 별도의 그래픽을 사용하는 제품에는 그렇게 차이가 날 것 같지 않는 느낌이네요. 벤치 결과를 찾아봤는데 하스웰, 하스웰 할 정도는 아닌 듯 합니다. 7월까지 기다려 볼까 하다가 작업할 일도 있고 해서 13년 레티나 기본에다 램만 CTO로 하나 셋업 했네요.

  5. Blog Icon
    macoun

    새로운 제품은 항상 나옵니다.
    그래서 저는 신경쓰지 않고 맥북에어를 구매했습니다.ㅎㅎ

  6. Blog Icon
    토라

    2008년 맥북 화이트 바꿀때가 된건가...
    맥미니가 있으니 최소 사양으로 움직일때만 쓸걸 하나 장만하려고 하는데 지갑이 ㅜㅜ

  7. 음,, 제가 맥북프로 13"을 쓰고 있는데, 이 녀석의 가장 큰 단점은 무겁다는 겁니다.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노트북의 경우
    가볍게는 1.1kg, 무거워봐자 1.8kg
    반면 맥북프로 2.03kg,,,(이걸 매일 아침 들고가다니!!)

    참고로 에어는 1.35kg, 맥프레는 1.62kg입니다.

    그래서 그 사이에 어중간한게 끼어있는 보통 맥북프로는 단종시키고
    에어, 레티나 라인으로 갈줄 알았는데 올해는 아직 살려둘건가 보군요.

  8. Blog Icon
    JK

    13" 레티나 사용중인데....
    심시티5를 하고 나니, 하스웰이 간절해 집니다ㅋ

  9. Blog Icon
    roxie

    13프로의 치명적 단점은 에어와 같은 사이즈임에도 가격차이에 비해 그다지 확 올라온 성능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외장 그래픽만 추가해 준다면 단연코 에어보다는 엄청난 어드밴티지를 확보하는것인데 '꾸준히' 미탑재..

    아마도 플래그쉽인 15인치 팀킬의 우려인듯 합니다만..

    포스팅 해주신 새로운 와이파이 규격과 저전력의 하스웰에다가 외장그래픽까지 올려주면 진짜 새버전 유혹이 엄청 강해질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