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기] 드디어 나왔다. OS X용 사진!

2015. 2. 8. 08:42    작성자: KudoKun

인사

안녕하세요, KudoNetworks의 주 편집자이자 백투더맥 페이스북 그룹의 관리자인 쿠도군입니다.

ONE님이 특별히 백투더맥 블로그에 객원기고를 할 기회를 주셔서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이따금씩 맥에 대한 재밌는 글을 많이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들어가기 전에

애플은 사진을 꽤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회사입니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한 부분으로 사진을 처음부터 독자적으로 구분지은 곳은 애플밖에 없었습니다. 2011년에 아이클라우드를 출시했을 때, 애플은 사진 스트림이라는 것을 선보였습니다. 최대 1,000장의 사진이 한 달동안 보관되어 있을 수 있는 서비스였습니다. 그리고 다음해에는 공유 사진 스트림을 선보였는데, 이것은 가족 혹은 친구와 사진을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그러다가 2014년, 애플은 아이클라우드에 사진이 저장되는 방식을 바꿨습니다.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라는 웹하드 저장 방식을 선보이면서 사진 업로드도 여기에 통합시킨 것인데, 애플은 대신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에 저장된 사진은 모두 원본으로 올라가고, 어느 기기에서든 모든 사진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은 iOS 8.1과 함께 퍼블릭 베타를 시작했고, 이 모든 전환 과정의 마지막 퍼즐은 애플이 아이포토와 어퍼쳐를 단종시키고 내놓을 새로운 OS X용 사진 앱이었습니다. WWDC 2014에서 크레이그 페데리기가 잠깐 선보인 이 앱은 이번 달 초에 갑자기 애플 홈페이지에서 사라져 불안감을 고조시키기도 했는데요, 

이번주에 드디어 10.10.3 개발자 시험판과 함께 배포를 시작했습니다. 자 어떻게 생긴 앱인 지 한 번 볼까요?

* 모든 스크린샷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시작


10.10.3을 설치 후 사진 앱을 처음 켜게 되면 라이브러리의 존재 여부를 물어봅니다. 사용자들은 아이포토나 어퍼쳐 등에서 쓰던 라이브러리를 그대로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할 경우 아이포토나 어퍼쳐에서 했던 보정이나 기타 설정들이 모두 사진 앱으로 문제없이 넘어옵니다. 다만 사진 앱에서 별점 주기 등의 몇 가지 기능이 빠졌기에 이런 부분은 동기화되지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 워낙 RAW 포맷으로 찍은 사진들이 많아 용량이 걱정되어 JPEG로 변환 후 옮겨왔습니다.

전체적 모습

사진 앱의 전체적 모습은 iOS의 사진 앱과 매우 흡사합니다. 마치 UI를 유니버설로 맞춘 듯한 디자인인데, 이렇다보니 iOS를 쓰시는 분들이라면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전혀 없을 듯합니다. iOS 앱처럼 사진 항목은 비슷한 날짜와 장소를 묶는 순간, 그리고 한 단계 위인 모음, 그리고 연도 보기로 나뉘어져 있고, 연도나 모음 보기에서 사진 위에서 마우스를 클릭하고 끌면 해당 사진을 살짝 미리 볼 수 있습니다. 마치 iOS 앱에서 손가락을 대고 있으면 사진이 살짝 튀어나오는 것과 비슷합니다. 애플이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이러한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사진 앱에 UXKit이라는 새로운 프레임워크가 도입되었다고 하는데, 이는 이러한 사용자 경험 측면에서 고려된 사항인 듯합니다. UX라는 말 자체가 사용자 경험이라는 뜻이니까요.

앱의 상단에는 사진, 공유, 앨범, 프로젝트, 가져오기 탭이 있습니다. 모두 다 iOS 버전과 비슷한 기능들을 담당합니다만 여기서 추가된 것이 프로젝트 탭입니다. 프로젝트 탭에서는 있는 사진들로 책이나 카드를 만들어 애플을 통해 주문할 수 있습니다. 이는 아이포토/어퍼쳐에서도 제공되던 기능인데, 한국에서는 되지 않습니다.

사진 앱에는 아이포토나 어퍼쳐에 있었던 얼굴 기능 또한 그대로 들어가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조작하는 방식이 약간 불편해졌습니다. 예전에는 특정 사람의 사진을 찾을 때 해당 사람이 아니면 다른 사람의 이름을 바로 넣어줄 수 있었는데, 사진 앱의 현재 빌드에서는 그 부분이 빠져 있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사진을 지정해주면 비슷한 구도의 사진은 자동으로 넣어주는데, 이 정확도가 상당해서 지금까지 자동으로 추가한 사진 중 틀리는 사진을 본 적이 없습니다. 대신 조금만 달라도 다른 사람으로 인식합니다. 오차를 생각해서 인식의 범위가 좁아진 느낌이랄까요? (얼굴 메뉴 스크린샷은 초상권 침해 우려로 부득이하게 올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매우 빠르다는 것입니다. 어퍼쳐나 아이포토의 느릿느릿한 불러오는 속도에 익숙하신 분들은 사진 앱의 놀라운 속도에 깜짝 놀라실 거라 봅니다. 심지어 이 속도는 라이트룸보다도 빠른 편이라 더욱 놀랍습니다. 어퍼쳐를 쓰면서 쌓였던 체증이 싹 내려가는 기분입니다. 다만 현재 프리뷰 빌드라 그런지 사진을 빠르게 훑거나 특히 얼굴 작업을 할 때 CPU 점유율이 갑자기 치솟는 문제가 이따금씩 있습니다. CPU 점유율은 대부분 전력 소모로 직결되기 때문에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가급적이면 배터리로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진 앱의 모음 보기


연도 보기


* 단일 사진을 보았을 때의 모습


* 정보 창을 통해 EXIF 데이터와 키워드, 그리고 얼굴을 간단히 추가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아이클라우드 사진 라이브러리를 통해 애플 기기에서 아이클라우드에 올린 모든 사진들을 열람할 수 있습니다.

사진 앱의 진정한 잠재력은 바로 클라우드 기능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진 앱은 개발 때부터 아이클라우드를 염두에 두고 개발되었다고 했는데, 확실히 사진 앱에 와서 아이클라우드가 완전히 지원된다는 느낌입니다.

사진 앱에서 아이클라우드를 제대로 사용하려면, 아직 베타인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을 켜야 하는데, iOS 8.1 이상의 iOS 기기나 사진 앱에서 켤 수 있습니다. 사진 보관함을 켜면 현재 있는 모든 사진들이 원본으로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에 올라갑니다. 일단 사진들이 올라가면서 iOS 8.1.3을 구동 중인 제 아이폰을 확인해보니, 실시간으로 아이클라우드에 올라간 사진들이 아이폰의 사진 앱에 하나 둘 등장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맥에는 아이폰으로 찍었던 사진들이 곧바로 다운로드되고 있었습니다. (이미 아이폰에는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을 켜놓은 상태였습니다.)

환경설정에 들어가면 현재 동기화 상태 등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설정 중에 “1일 동안 동기화 중지” 옵션이 있는 것인데요, 아마 맥에 테더링을 할 때 동기화로 데이터가 나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설정인 듯합니다. 나름 세심한 배려네요. 또한 아이폰처럼 일단 클라우드에 사진들이 다 올라가면 맥의 남은 용량에 최적화하여 사진을 보관하는 설정을 켤 수도 있습니다. 

이 설정을 켜놓으면 최대한 원본을 가지고 있지만, 만약 용량이 부족할 경우 일부 사진은 로컬에서 지우고 필요할 때마다 클라우드에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원본이 맥에 없는 경우 사진 오른쪽 하단에 구름 아이콘이 뜹니다.) 기본적으로는 꺼져 있는데, 맥이나 외장 하드 공간이 넉넉하지 않은 사용자들이 쓰기에 좋은 기능입니다. (물론 이걸 켜면 아이클라우드에 대한 의존도가 상당히 높아지겠죠.)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의 단점은 바로 돈을 써야한다는 것입니다.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의 용량을 가져다 쓰기 때문인데 예전에 그랬던 것처럼 5GB는 무료로 제공하지만, 잊지 마셔야할 것이 이 용량은 사진 뿐만 아니라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내 문서들과 iOS 기기의 앱 데이터 및 아이클라우드 백업도 같이 쓴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iOS 기기 두 대만 운용하셔도 이미 백업때문에 5GB를 다 채워버리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물론 아이튠즈 백업을 하신다면 이야기는 다르겠죠?) 그러다보니 사진 보관함을 쓰시려면 거의 필연적으로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의 추가 용량은 구매하셔야 합니다. 가격대 용량 비율을 보았을 때 개인적으로 200GB가 제일 효율이 좋은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저도 그걸 쓰고 있고요.

물론 원하신다면 사진 보관함 대신 기존의 사진 스트림 방식을 쓰는 것도 가능합니다. 이걸 사용하면 예전의 최대 1,000장의 사진, 최장 한 달의 기간이라는 제한은 그대로 적용됩니다. 그리고 위에 상기한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만의 기능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편집

애플은 사진 앱의 새로운 편집 기능에 대해서 “아이포토와 어퍼쳐의 중간” 정도라고 얘기했습니다. 아이포토와 어퍼쳐를 둘 다 써본 사람으로서 이를 평가하자면 100% 맞는 말입니다. 정말 그 중간입니다.

애플은 iOS 8의 간단한 편집 슬라이더 기능을 사진 앱에도 적용했습니다. 크게 밝게, 채도, 암부 및 명부로 나뉘어 있는 이 설정들은 앱이 사진을 분석한 다음 밝게 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효과들을 알아서 판단해 자동으로 조절합니다. 물론 원한다면 각자의 슬라이더를 불러와 사용자 입맛에 맞는 제어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자동 제어 자체가 상당히 괜찮은 편이라 대부분의 캐주얼 사용자분들에게 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거기에 선명도, 노이즈 감소, 비녜트, 화이트 밸런스, 레벨, 잡티 제거 등의 고급 사진 편집 기능도 일부 제공합니다. 또한, iOS에서 제공하는 필터 등의 기능도 그대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퍼쳐나 라이트룸의 프로급 툴에 익숙하신 사진가들에게는 사진 앱의 편집 툴은 많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일단 어퍼쳐에서 사라진 기능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로 워낙 많아서 프로 앱에 익숙하신 분들께 사진 앱은 뭔가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실 것 같습니다.


* 사진 편집 모드


* 회전 기능


* 사진 필터 기능


* 잡티 제거 기능


* 편집 기능을 최대한 간단히 설정한 모습입니다.


* 숨겨져 있는 사진 편집 기능을 펼치면 이렇게 나옵니다.


* 그 밖에 추가로 설정을 더 할 수 있습니다.

쓸만한가?

사진 앱은 그간 찍은 사진들을 정리하는 데 최고의 툴입니다.

이런 말이 있죠. “남는 건 사진뿐이다”라고. 사진은 기록을 목적으로 출발한 매체입니다. 그러다보니 정리하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OS X용 사진 앱은 이런 점에서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날짜와 장소로 나눠주는 새로운 보기 방식은 원하는 사진을 빠르게 찾게 도와주고, 앱 자체도 매우 빨라서 빠르게 사진을 찾아줄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 덕분에 아이폰에도 제 6년치 사진을 모두 넣고 다닐 수 있다는 메리트는 매우 큽니다. 오랜만에 지인을 만났을 때 아이폰으로 옛날 사진을 보여주며 추억팔이를 할 수도 있는 셈이니까요.

하지만 저는 또한 사진을 이따금씩 일로 하는 사람이기도 합니다. 고등학교 때는 학교 공식 사진기자로 활동했고, 대학교 와서도 이런저런 행사에 카메라를 들고 얼굴을 비추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퍼쳐를 쓰다가 사진 앱이 나오기 전에 라이트룸으로 갈아탔는데, 사진 앱의 편집 기능은 라이트룸은 고사하고 어펴쳐보다도 많이 떨어집니다. 사진 앱의 편집 기능 자체가 아이포토의 간단한 편집 기능을 더 쉽게 하되, 거기서 좀 더 나아가자라는 생각으로 만들어진 게 아닌가 싶습니다. 따라서 프로 사진가 분들에게 사진 앱은 충분하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의 메리트가 너무나도 컸기에, 저는 그냥 아예 라이브러리를 하나 더 생성했습니다. 그리고 아이클라우드 용량을 아끼기 위해 그간 찍었던 RAW 사진들을 모두 JPEG로 변환해 사진 앱으로 불러왔죠. 물론 변환하고 불러오고 아이클라우드에 올리는데 며칠이 걸렸습니다만, 이제 제 아이클라우드 계정에는 70GB 남짓의 6년치 사진이 모두 올라가 있습니다. 그리고 맥이나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기기의 용량 걱정 없이 이 사진들을 모두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어떻게 보면 제가 옛날부터 바래온 것인데, 드디어 그 꿈을 이루게 된 셈입니다.

확실히 사진 앱은 모두를 위한 솔루션은 아닐 겁니다. 만약에 안드로이드폰을 쓰신다고 하면 이미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의 메리트를 잃는 셈이 되고, 위에서 말했듯이 프로들에게는 상당히 부족한 앱입니다. 하지만 최소한 애플은 그 옛날 아이포토보다 훨씬 더 현대적이고 강력하면서도 쓰기 쉬운 사진 앱을 만들어낸 것은 확실합니다. 아, 그리고 더 가볍기까지 하다죠?



참조
• Apple - Photos Preview

관련 글
• 애플, OS X 요세미티 10.10.3 베타 테스트 시작... '맥용 사진 앱 전격 공개'
• 맥용 사진 앱에 포함된 'UXKit'이 iOS 개발자들에게 가지는 의미
• 다이어트는 맥용 사진 앱처럼... 아이포토보다 용량이 33배나 줄어들어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 Icon
    chihoon

    쿠도님 우선 첫기고 너무 너무 축하드립니다.

    원님의 블로그를 보면서, 아 원님은 너무 고생이 많으셔서 힘들것 같다는 생각을 늘했는데...

    원님이 작성하신 내용이 아닌 다른분의 좋은 정보를 또 좋은 방법으로 얻어가는 것 같아.

    백투더 맥의 빠돌이로 너무 무흣하고 행복합니다.

    오늘 포토스(사진)앱 관련글 토씨하나 빠뜨리지 않고

    읽었습니다. 담백하고 좋은 내용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쿠도님의 활약 기대하겠습니다.

    p.s

    개인적으로 글을 읽으면서 질문이 생겼는데...

    사진 앱을 사용하게되고 아이클라우드를 결제하여 사용하게되었을 경우

    결국 아이클라우드에서 200기가의 사진이있다면 제 아이폰 / 맥북의 용량에도 200기가를 할애하게 되는것인지

    아니면 이번 패치를 통해 아이클라우드 200기가만 용량으로 사용이되면서 추가 사진은 아이클라우드로 다 저장이 된다는 것인가요??

    전 아직 맥용 초보라 ㅠㅠ잘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네요.

  3. 각자의 기기에 최적화 옵션이 있습니다.

    최적화 옵션을 켜놓으면 사진의 데이터베이스는 모두 저장이 되지만, 로컬에 저장되지 않은 사진은 탭하면 서버에서 다시 받아오는 방식입니다.

    맥에서는 기본적으로 최적화 옵션이 꺼져있어 원본을 보관하지만, 원하신다면 이 설정을 켜실 수는 있습니다. 옵션이 꺼져 있더라도 앱이 미리 맥에 할당을 하는 것이 아니라 라이브러리 파일로 관리하는 방식이라 사진이 추가될 수록 차오르는 형식입니다.

  4. Blog Icon
    정원우

    단지 애퍼처의 전문성만 없다는 것이 무지 아쉽네요

  5. Blog Icon
    메르미르

    가벼운 것 만으로도 상당히 기대됩니다 :) 아이포토는 너무 무거웠고, 어퍼쳐는 일반 이용자들에게는 비싸고 어려운 프로그램이었는데 이제야 아이클라우드를 제대로 지원하는 사진 앱이 나와서 행복할 따름입니다! 빨리 일반으로도 업데이트를!

  6. Blog Icon
    흑응

    사진(photo)앱 받아 놓고 이리저리 보고 있는데, 좋은 글 고맙습니다.

    용량때문에 라이브러리를 여러개로 분할해서 이리저리(여러 HDD) 사용 중인데,
    쉽게 통합하는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7. 애플의 라이브러리 파일 설계상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8. Blog Icon
    Miming

    새 사진 앱에서 Aperture에 있는 Referenced Library도 지원하나요?

  9. Blog Icon
    John Park

    저의 경우 안타깝게 아이포토 라이브러리가 사진 앱으로 이전이 제대로 되지 않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처음 실행시에 제가 뭘 잘못 건드렸는지 모르겠지만, 이후에는 import 명령으로 iphotolibrary를 가져오지 못하더군요 ㅠㅠ

  10. Blog Icon
    phs4802@naver.com

    혹시 파라곤 NTFS 사용하시지 않으신가요..? 저도 외장하드에 있는 라이브러리가 불러오지를 못하네요

  11. Blog Icon
    김여유

    저는 사진 파일을 나스에다가 저장을 해두고, 라이브러리 파일도 은근 부담이 커서 나스에 넣고 싶은데, 나스에 두면 몇 가지 사용제약이 걸리는 모양이더군요..

  12. Blog Icon
    대추아빠

    그렇다면 반드시 유료 클라우드를 써야하는 상황이네요? 라이브러리가 300기가가 넘어요. ㅠ.ㅠ
    아이클라우드 사진보관함을 사용하지 않으면 기존방식(외장하드에 라이브러리 저장)으로 쓸 수 있나요?
    강제 전환이 되지 않을까 해서요.

  13. 물론 외장하드에 저장도 가능하고,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을 굳이 쓰실 필요도 없습니다.

  14. Blog Icon
    대추아빠

    감사합니다. 다행이네요. ㅎ

  15. Blog Icon
    가가맥

    저도 좋은 정보 잘 읽었습니다

  16. Blog Icon
    HarimaU

    혹시 캐논포럼의 쿠도님 아니신가요??? 사진을 찍으신다길래... 닉넴도 흔한 닉넴은 아니신것 같아서요^^ 암것도 모르는 넘이지만...사진앱 기대됩니당^^

  17. 전 니콘/소니만 써봐서 캐논포럼에 출몰하진 않았을 거 같은데... ㅋㅋㅋㅋ

  18. Blog Icon
    뉴피

    맥월드에서 사진앱에 관한 질문에 대답하는 글이 하나 올라와있는데요

    그 중 하나 역시 사람들이 아쉬워할 법한 별점주기 기능인데 이 기능이 사진앱에서는
    좋아하기 기능으로써 온/오프할 수 있는 걸로 대체되었다고 하네요. 사진앱이 iPhoto 라이브러리에서 읽어올 수 있다네요.
    키워드를 그 라이브러리에 설정할 수 있어서 별점 1점, 2점, 3점 등등으로 설정할 수 있게 됐다네요.

    iPhoto에서처럼 별점을 주고 정렬할 수 있는 기능은 없어지지만 위와 같이 키워드로 설정해서 분류를 하는 "스마트 앨범"을 생성하면 되는가 봅니다.
    저는 베타로 올라가지 않고 써보지를 않아서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맥월드에서 그렇다고 합니다..ㅎㅎ

    ------------------------------------------------------------------------------------------

    What about star ratings? If I understand correctly, Photos doesn’t support them.

    While it’s true that star ratings have been replaced by Photos’ on/off Favorite feature, Photos does import star ratings from your iPhoto library. When it does so, it turns them into keywords along the lines of 1 Star, 2 Star, 3 Star, and so on. Although you can no longer sort by the star character, you can perform a keyword search by entering 2 Star or the like. If you’d like to gather together all the images that you’ve assigned a particular rating, you can do so by creating a smart album using that keyword search as its condition.

    source: http://www.macworld.com/article/2880207/your-photos-for-os-x-questions-answered.html

  19. 별점을 스마트 앨범과 키워드로 변환한다고 듣긴 했습니다.
    제가 별점 기능을 쓰질 않아서 완전히 잊고 있었네요...;;

  20. Blog Icon
    quenya

    포토앱으로 이주하려는 예비 사용자 입니다.
    아이포토 라이브러리에 모든 사진이 있는데요,
    포토앱에서 아이포토 라이브러리를 선택하여 가져온 후,
    아이포토를 삭제해도 되나요?
    가급적 하나의 앱으로 사용하고 싶거든요.

  21. Blog Icon
    알 수 없는 사용자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2월 10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2. 기고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다양한 정보 잘보겠습니다. 화이팅!!

  23. Blog Icon
    망태소년

    편집 메뉴에서 alt 키를 누르면 조절값은 더 넓은 범위로, 회전 방항은 반대 방향으로 조절 할 수 있네요.
    스텍이랑 루페 기능이 없어서 쓰기 불편하고.. 편집 메뉴 배치 조절도 안되네요...
    특히 플레그나 등급 기능이 없고... 정보창이 플로팅으로 표시되니.. 불편하네요...

    베타 설치해서 해보니 아직 미완성 상태란 느낌이 크게 오는군요.. 3~4월 출시까지 크게 바뀔것 같지는 않고... 올해 안으로 어느정도 쓸만하도록 업데이트 되길 기대하는 수밖에 없네요..

    파이널 컷도 쓸만해지는데 2년 넘게 걸렸으니 이것도 내년은 넘겨 봐야 어느정도 쓸만한 상태가 될것으로 예상되네요.. 당분간 간단하게 찍은 사진들과 옛날 사진들만 동기화 해보면서 써봐야 겠군요.

    근데.. 애플은 구글 처럼 10테라나 20테라 같은 고용량 플랜은 안나올까요? 지금 동기화 하려는 예전 사진만.. 2테라 가까히 되는데... 어플의 하드 테스트는 해볼 수 있겠네요. 1~2만장 정도 라이브러리에서 빠르게 작동할지.


    # 추가
    현재 사용하는 장비로 테스트 해보았습니다. D810에 레티나 15인치에서 사진마다 다르지만 자동 화질 향상은 5초 정도 사진 로딩은 6초정도이고 넘겨보는건 빠르네요. 나머지 편집 기능도 바로 바로 적용 됩니다. 라이트룸 보다는 체감상 약간 빠른 정도네요. 하지만 노이즈 처리는 라이트룸이 더 나은 것 같고, 원본 보기 기능, 브러쉬 기능, 좀 더 고급 잡티 제거 기능(가장 기본적이고 단순하게만 구현해놓음...)도 없네요. 계속 테스트 해봐야 겠지만. 아직 일상 기록 사진을 가볍게 편집하고 대충 관리 하는 정도 수준기능 밖에 없는것 같네요.

    #추가2
    배경색 변경과.. 단축키는 변경도 안되고 도움말에도 안나오는 군요..
    저장용량을 최적화 하면 해당 저장장치의 10% 용량이 남았을때 원본을 다운로드 하지 않고 섬네일만 받아서 저장 하네요.

    #추가3
    아퍼처나 아이포토 라이브러리를 변환할때 업데이트하는게 아니라 원본사진과 편집 데이터를 복사해서 새롭게 라이브러리를 만드는 방식이네요. 그래서 용량이 큰 라이브러리는 변환이 오래걸리고 하드공간도 확보하고 변환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외부 저장장치의 라이브러리는 아이클라우드와 동기화가 되지 않습니다. 시스템 내에있는 라이브러리만 아이클라우드 사용이 되네요. 라이브러리 가져오기 기능이라도 넣어 주지...

  24. 여러가지 실험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애초에 글에도 적었지만 사진 앱은 전문가용하고는 거리가 한참 떨어진 앱이라 전문가용은 그냥 라이트룸에다가 넘겨주는 듯한 모양새더라구요. 저도 라이브러리 통합 관리 및 동기화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도 쉽게 사진을 볼 수 있으니 그 용도로 쓰게 될 것 같습니다.

  25. Blog Icon

    이거 아직 안나온거죠?

  26. Blog Icon
    iCloud

    아이폰에서 iCloud 사진 보관함을 활성화 했을 때 질문입니다.
    활성화 후에 사진을 새로 찍으면 iCloud에 자동으로 업로드를 할텐데요.
    이때, 데이터(3G, LTE)를 사용해서 업로드를 하는지, 기존과 동일하게 wifi에 연결되어 있을 때만 하는지 궁금합니다.

  27. Blog Icon
    궁금

    항상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매일 백투더맥 보는 낙에 사네요 ㅎㅎ

    저도 애플기기에 푹 빠져있는터라 어느덧 아이폰,아이맥,맥북에어,아이패드를 장만하게 됐는데요. 사진관리에 있어서 풀리지 않는 의구심이 있습니다.

    먼저번 댓글은 두서가 없어서 다시 올립니다 ㅋ

    아이폰하고 맥북에어 용량이 적은 관계로 아이맥에 저장되어있는 사진들을 아이폰이나 맥북에어에서도 볼 수 있을거같아 아이클라우드보관함 사용을 심각히 고민중인데요.

    근데 아이맥에 있는 거대한 용량의 사진을 클라우드로 저장하면 그게 아이폰이나 맥북에어로 실시간 동기화되게되면 결국 용량문제는 계속해서 남는거 아닌가요? 최적화 기능을 써도 용량문제 해결은 안될거같아서요.

    그리고 아이클라우드를 사용하더라도 저같이 아이맥에 전체 사진과 동영상을 백업목적으로 유지하려고 하는 사람들한테는 아이클라우드 보관함이 좀 위험할 수 있을거같기도 합니다. 만약 다른 기기에서 사진을 지워버리면 메인컴퓨터인 아이맥에 사진도 지워질거니까요.

    그리고 가족공유를 사용할 경우 아이클라우드 사진보관함도 공유가 되는건가요? 검색을 해봤는데 안되는거 같아서요.

  28. 전 사진앱을 실행만 하면 CPU 점유율이 치솟으며 맥북 온도가 90도 넘게 100도까지 올라갑니다. 어퍼쳐 라이브러리를 옮겨왔는데..이게 인덱싱 작업 때문에 이렇게 점유율이 높이 올라가는 건가요? 오늘 한시간정도 켜놔봤는데도 점유율은 그대롭니다.;;;

  29. Blog Icon
    김사과

    글 잘 읽었습니다.
    저의 경우 RAW 파일로 세세한 편집을 하는 편인데,
    iPhoto에서 Photos로 옮겨진 후 포토샵에서 파일을 열면 jpg로 열리네요. ㅠㅠ
    정보를 보면 raw로 나오긴 하는데 작업은 raw로 할 수 없다니. ㅠㅠ
    이런 저런 방법을 찾아보고 있긴한데 raw 파일 자체로 저장(?) 되는게 아니라면
    저는 Photos 앱은 잘 안쓰게 될 것 같아요. 흑..

  30. Blog Icon
    김사과

    앗! 방법을 찾았어요!
    사진 선택 후 파일 > 보내기 > 무수정 원본 보내기 를 하면 되네요!!
    iPhoto에서는 편집툴을 지정해서 단축키로 바로바로 포토샵으로 열었었는데 Photos는 그건 없는 듯.. 아쉽지만 그래도 맥용 앱으로 파일 관리를 계속 할 수 있어서 다행으로 생각하며..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