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맥에서 경로를 확인하지 않고 저장한 파일을 찾는 방법

2015. 11. 10. 19:11    작성자: ONE™

QnA. 경로를 지정하지 않고 저장한 파일을 찾는 방법

문서를 저장할 때 경로를 확인하지 않고 무심코 저장 버튼을 누르는 바람에 때문에 곤혹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마감은 다가오는데 파일이 어디에 있는지 몰라서 한바탕 난리가 나기도 하는데요.
혹시 이럴 때 도움이 되는 팁이나 기능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 Kay님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는데요. 저는 두 가지 방법을 주로 사용합니다.

상황 1. 문서나 파일의 제목/내용이 기억난다면

만약 문서의 제목이나 내용이 기억이 난다면 '스팟라이트(Spotlight)'를 쓰는 게 편리합니다. 키보드에서 control + space 키를 누르거나 메뉴 막대 오른쪽에 있는 돋보기 모양의 아이콘을 클릭합니다. ▼

2. 화면에 스팟라이트가 나타나면 문서의 제목이나 내용을 입력합니다. 이후 '가장 연관성 높은 항목'에 찾고자 하는 문서가 있는지 살펴보세요. ▼

3. 문서를 찾았다면 command 키를 누른 상태 enter 키를 누르면 파일이 저장된 경로로 바로 이동합니다. ▼

상황 2. 스팟라이트에서 검색되지 않는 문서

문서의 제목∙내용이 기억나지 않거나 분명히 올바르게 입력했음에도 스팟라이트 창에 나타나지 않는다면, 스마트 폴더의 일종인 '나의 모든 파일'을 사용해보세요. (스팟라이트가 문서의 콘텐츠를 들여다 볼 수 없는 파일 포맷이 있는데 이런 파일을 찾을 때 도움이 되는 방법입니다.)

1. 우선 파인더 사이드바를 통해 '나의 모든 파일'로 이동합니다. 문서를 작성한 날짜가 기억난다면 파일 목차를 '생성일'로 분류한 뒤 문서를 찾아보세요. 오래전 파일이라면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방금 저장한 파일이라면 아주 쉽게 찾을 수 있을 겁니다. ▼

*문서를 새로 작성한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이 작성한 문서를 수정한 경우라면 정렬 기준을 생성일이 아닌 '수정일'이나 '최근 사용일'로 지정해야 합니다. (컬럼에 표시되지 않는 항목은 컬럼을 보조클릭하여 추가할 수 있습니다.) ▼

2. 문서가 저장된 폴더로 이동하고 싶을 때는 문서를 보조클릭 한 뒤 컨텍스트 메뉴에서 '상위 폴더에서 보기'를 클릭하세요. 또는 command + option + p 키를 눌러 목차 밑에 '경로 막대'를 띄우고, 여기 표시된 폴더를 클릭해도 됩니다. ▼

간단한 팁이지만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선택사항

만약 경로를 지정하지 않고 파일을 저장하는 실수가 잦은 분이라면 'Fresh'나 'Trickster' 같은 앱을 활용해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사용자가 최근에 생성하거나 수정한 문서를 단축키를 통해 빠르게 모아 볼 수 있는 앱으로, 일전에 블로그를 통해 상세히 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또는 애초에 프로그램별로 파일을 저장할 '기본 폴더'를 지정할 수 있는 'Default Folder X'라는 앱도 파일 포맷에 맞게 폴더를 관리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



관련 글
• 최근에 다루거나 자주 사용하는 파일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Fresh'
• 최근에 열어본 문서를 어느 폴더에 넣어놨더라? 메뉴 막대에서 '최근 사용 항목' 빨리 찾기
• 맥 전문가들은 파일을 어떻게 정리하는가?
• 파인더를 보다 편리하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10가지 팁

    
  1. Blog Icon
    냉장고열던사이

    1등인가요? 드디어 ㅎㅎ

  2. Blog Icon
    AARON

    Alfred 파워팩 사용 중이시라면 워크플로우 중에 최근 사용된 파일들을 모아서 알프레드 창에 띄워주는 워크플로우가 있으니 사용해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3. Blog Icon
    SQUIRCLE

    저는 소개해주신 Fresh앱을 정말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없으면 너무 불편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다양한 파일을 생성,편집하는 일이 잦은 분들이라면 아주 좋은 앱입니다.

  4. Blog Icon
    제이전

    좋은 팁이군요.
    저는 모든길이 spotlight으로 통합니다. 세상에 이 기능이 없었다면 어쩔뻔했나 싶네요